뉴스 > 경제

IMF "서울·수도권만 아파트값 급등…가격조정 위험 있다"

기사입력 2018-02-19 08:16 l 최종수정 2018-02-26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투기수요 엿보여…전국적으로는 집값 과대평가된 것 아니다"
"서울아파트 투기수요 겨냥한 거시건전성 규제, 집값 안정에 도움될 것"



국제통화기금(IMF)이 한국의 집값 급등세가 서울과 수도권 아파트 등 특정지역에 집중되고 있다며 수도권 아파트의 경우 가격조정 위험이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투기수요도 엿보인다는 지적입니다.

다만, 전국적으로는 한국 집값이 기초여건보다 과대평가되지는 않았다고 평가했습니다.

18일 IMF가 최근 내놓은 한국 정부와 연례협의 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IMF 실무진의 분석결과, 한국의 전반적인 집값 수준은 기초여건에 부합합니다.

IMF는 전국적으로는 한국의 집값 상승세가 전년 대비 1% 안팎으로 둔화했지만, 서울 아파트값은 연율 기준 5% 가까이 뛰고 있다며 서울 아파트에 대한 투기수요를 겨냥한 거시건전성 정책이 집값 안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제언했습니다.

특히 수도권 아파트값은 다른 지역 대비 급등해 가격조정 위험이 있다고 IMF는 분석했습니다.

이 일대 건설붐으로 인한 공급확대는 가격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IMF는 지적했습니다.

IMF는 "최근 집값 급등은 특정지역에 집중됐고, 전국적으로는 안정되고 있다"면서 "서울과 수도권 지역의 아파트값은 강력한 수요와 기록적 저금리를 반영해 여전히 상당한 급등세를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개인이 아파트를 여러 채 사거나, 분양권을 전매하는 것은 투기수요의 방증이라고 IMF는 덧붙였습니다.

IMF는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비율이 90%를 상회해 집값 조정과 급격한 금리상승시 취약성이 커졌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따라 한국 정부는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 돈줄을 죄는 주택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규제 등 거시건전성

정책을 강화해 주택담보대출 증가율이 2016년 12%대에서 작년 10월 전년 대비 7.8%로 떨어졌다고 IMF는 지적했습니다.

IMF는 한국이 거시건전성 정책 도입의 선두주자로 신DTI와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시행을 앞두고 있다며, 거시건전성 규제 강화는 가계신용 증가세를 둔화시키는 데 효과적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금태섭이 집 팔 때 친문은 안 팔고 더 사"
  • '손석희 공갈미수' 김웅, 징역 6개월 '법정구속'…"항소하겠다"
  • 전남 공무원 1명 코로나19 확진…영암 금정면사무소 폐쇄
  • 부동산 정책에 뿔났다…실검 등장한 '소급위헌 적폐정부'
  • "한계 도달했다"…마트서 마스크 진열대 부수고 난동 부린 미 여성
  • 경찰, 김건모에 '무고' 고소당한 여성 불기소 의견 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