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SK텔레콤, `위약금 감소 구조`로 약정제도 개편 눈길

기사입력 2018-03-05 09:31 l 최종수정 2018-03-05 1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제공 : SK텔레콤]
↑ [사진 제공 : SK텔레콤]
SK텔레콤이 고객 가치를 혁신하기 위한 첫번째 조치로 약정 제도를 전면 개편하기로 해 눈길을 끈다.
SK텔레콤은 5일부터 고객 부담 축소를 위해 국내 이통사 중 최초로 할인 반환금 구조를 전면 개편한다고 밝혔다. 또 무약정 고객에게도 요금이나 단말대금 납부에 사용 가능한 포인트를 지급하고, 선택약정 고객이 약정기간 만료 전 재약정 시 부과받는 할인 반환금을 잔여기간에 상관없이 유예키로 했다.
이 회사는 이동통신 전 영역에 걸쳐 고객의 부정적인 경험을 최소화하고 고객 가치를 향상한 상품·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서성원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은 "고객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과학적 분석을 통해 SK텔레콤이 제공하는 모든 이동통신 서비스를 하나하나 꼼꼼히 살펴보고 있다"며 "고객이 좋아하고 가치를 느낄 수 있는 것이라면 매출 손실을 감내하더라도 진정성있게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선택약정 할인반환금 구조 전면 개편
SK텔레콤은 국내 이동통신사 중 최초로 선택약정 할인반환금 구조를 전면 개편해 고객 부담을 줄이기로 했다. 일정 기간 이상 선택약정을 유지한 고객이 해지 시 할인반환금 부담을 크게 덜어주려는 취지다.
그동안 약정 기간을 채우지 못한 고객의 경우 약정 만료에 근접할수록 누적 할인액이 증가해 부담이 컸다. 하지만 이제부터는 약정 기간 절반을 채운 시점부터는 할인반환금이 대폭 감소하기 시작해 약정 만료 시점엔 0원에 수렴하도록 구조를 개선했다.
예를 들어 '밴드 데이터퍼펙트'(월 6만5890원) 요금제로 24개월 선택약정을 한 고객이 악정 만료를 한 달 앞두고 23개월 차에 해지를 하면 15만1800원의 할인반환금이 발생했지만, 앞으로는 2만1083원의 할인반환금이 발생한다는 설명이다.
[표 제공 : SK텔레콤]
↑ [표 제공 : SK텔레콤]
◆ '무약정 플랜' 마련
SK텔레콤은 약정을 하지 않아도 요금이나 단말대금 납부에 사용 가능한 포인트를 받을 수 있는 '무약정 플랜'을 마련했다. 휴대폰을 새로 구매하지 않는 고객도 T월드 홈페이지 또는 SK텔레콤 지점·대리점·고객센터를 통해 가입할 수 있다. 별도 이용료는 없다.
무약정 고객은 무약정 플랜 신청 시 추후 36개월간 납부하는 월 정액에 따라 포인트를 월 3000~9000점 적립받을 수 있다. 월 정액을 6만원 이상 내는 고객은 36개월간 총 32만4000점을 적립받는다.적립된 포인트는 추후 약정을 하지 않아도 할부로 기기변경 시 요금 또는 단말 할부원금(최대 5만원) 납부에 사용할 수 있다.
약정 시에도 동일하게 사용 가능하다. 만약 약정과 기기변경을 모두 하지 않을 경우 '무약정 플랜' 신청 후 1년 경과 시부터 요금납부에 사용할 수 있다. 포인트 유효기간은 적립 후 36개월까지다. 유효기간이 만료되거나 휴대전화를 해지 혹은 명의변경하면 포인트가 자동 소멸된다.
SK텔레콤은 고객이 포인트를 잊지 않고 사용할 수 있도록 적립 내역을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주기적으로 안내할 예정이다.
◆ 선택약정 고객, 재약정 시 할인반환금 유예
선택약정 고객을 위한 혜택도 확대된다. 그동안 SK텔레콤 선택약정 고객이 기존 약정이 6개월 이상 남은 상태에서 재약정을 하게 되면 할인반환금이 부과됐으나, 이제부터는 잔여기간에 상관없이 할인반환금을 유예한다.
예를 들어 '밴드 데이터퍼펙트'(월 6만 5890원) 요금제로 24개월 선택약정을 한 고객이 잔여기간 중 분실·파손 등으로 12개월 후 재약정을 하면 15만8400원의 할인반환금이 발생했지만, 앞으로 재약정을 하면 이런 할인반환금이 유예된다.
단 재약정을 한 고객이 기존 약정 기간이 끝나기 전에 해지하면 기존 약정의 할인반환금과 재약정에 따른 할인반환금이 합산 청구된다.
이번 조치는 기기변경 없이 재약정만 할 경우에도 적용된다.
재약정 기간은 기존 약정의 잔여기간과 관계없이 12개월 또는 24개월 중 선택할 수 있다. 이제 기존 20% 요금할인에 가입 중인 SK텔레콤 고객 약 520만명은 할인반환금 부담없이 편리하게 25% 요금할인으로 전환할 수 있게 됐다.
◆ 데이터 분석 통한 '최적 요금제 제안 시스템' 운영
SK텔레콤은 또 일부 유통 현장에 고객 가치를 훼손하는 '고가 요금제 유도' 경향이 있다고 판단해 지난 2월부터 T월드 전 매장에 '최적 요금제 제안 시스템'을 도입했다. 현재 기기변경 고객 대상으로만 운영 중인데 이달 중 신규가입 고객으로 대상을 확

대할 예정이다.
이 시스템은 고객의 연령대, 기기변경 전 요금제, 데이터 소진율, 기기변경 후 단말유형 등을 분석해 고객을 480가지 유형으로 세분화한 뒤 가장 적합한 요금제를 제안한다. 데이터 소진율이 높다면 더 상위 요금제를, 소진율이 낮다면 더 하위 요금제를 각각 추천한다.
[디지털뉴스국 박진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임진강 폭우에 군남댐 수문 전부 개방…주민들 긴급 대피
  • 가평에서 토사에 펜션 완파…3명 숨진 채 발견
  • '성추행 의혹 외교관' 귀국 인사조치…언론플레이엔 '유감' 표명
  • 홍천 캠핑 확진자, 선릉역 커피전문점에 30분 머물러…"연쇄 감염 확인 중"
  • 서울 16개 하천 출입통제…홍제천·불광천 한때 범람 위험 '대피경보'
  • 윤석열 침묵 깨고 직접 쓴 인사말 보니…각종 논란 입장 담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