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전화 주문 배달 서비스 도입

기사입력 2018-03-13 10: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제공 = 홈플러스]
↑ [사진제공 = 홈플러스]
홈플러스(사장 임일순)가 운영하는 슈퍼마켓(SSM) 홈플러스 익스프레스는 전화 주문 배달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고객이 직접 매장을 방문하지 않아도 전화 한 통으로 집에서 편하게 상품을 배송 받을 수 있게 한 것으로 광화문점, 목동점, 서래마을점, 한남점 등 전국 70개 점포에서 시행한다.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측은 "'전화배달 서비스'는 슈퍼마켓의 주 고객층인 중·장년층이 온라인 주문보다는 전화 통화가 더 익숙하다는 점에서 착안해 마련된 서비스다"고 말했다.
고객 주문시 각 점포 담당 직원이 2시간 이내에 점포 진열상품 중 가장 신선한 상품을 골라 배송하며, 특히 신선식품의 선도 유지를 위해 냉장 상품은 보냉팩에 담아 배송하는 게 특징이다.
전화 주문은 점포 영업시간인 오전 10시부터 밤 12시까지 2만원 이상 주문시 무료 배송되며, 오후 5시까지 주문시 당일배송이 가능하다.
전화배달 서비스 이용 시에도 카드할

인과 포인트적립, 쿠폰할인 등 점포 방문시와 동일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임세윤 홈플러스 Small Format 역량강화팀 담당은 "향후 전화주문 서비스 제공 점포를 점차 늘려 고객 서비스 만족도를 지속적으로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방영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카타르] 독일 잡은 日에 2억 걸었다 싹 날린 축구팬
  • [속보] 검찰, `서해 피격` 서훈 전 안보실장 구속영장
  • [단독] 식약처, 20년째 식중독 사망 0명?…엉터리 통계에 처벌도 약해
  • "이재명 비방글에 文 또 좋아요 눌렀다"…이재명, 지지층 달래기 나서
  • [카타르] 손흥민에 벤투까지 퇴장시킨 심판에…영국 매체 "테일러 공포 세계로"
  • 심한 학대로 '안구적출'까지…강아지 학대범은 두 달째 오리무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