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11월 가공식품 가격, 오렌지주스·국수↑ 콜라·고추장↓

기사입력 2018-12-10 09: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1월 판매량이 많은 다소비 가공식품 중 오렌지주스·국수 등의 품목은 전월보다 가격이 오른 반면 콜라·고추장 등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10일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발표한 11월 다소비 가공식품 30개의 가격변동 결과, 전월대비 가격이 오른 품목은 오렌지주스(6.8%)·국수(4.2%)·카레(2.8%) 등 16개였다. 국수는 2달 연속으로 상승했으며, 하락세를 보이던 된장은 11월 들어 다시 상승했다.
[자료 = 한국소비자원]
↑ [자료 = 한국소비자원]
10월보다 가격이 하락한 품목은 콜라(-1.3%)·고추장(-1.3%)·스프(-1.2%) 등 9개로 상승한 품목 수(16개) 보다 적었다. 고추장은 8월부터 지속 하락세를 보였다.
조사대상 30개 품목의 가격을 전년 동월과 비교했을 때 -12.6%~12.4%의 등락률을 보이며 오렌지주스·즉석밥·어묵·설탕·시리얼 등 21개 품목이 올랐다.
품목군별로는 곡물가공품, 수산가공품, 음료류 등이 상승했으며, 곡물가공품은 즉석밥(10.6%)·시리얼(6.8%), 수산가공품은 어묵(10.4%)·참치캔(3.2%), 음료류는 오렌지주스(12.4%)·콜라(5.6%) 등의 가격이 올랐다.
전년 동월 대비 가격이 떨어진 품목은 냉동만두(-12.6%)·식용유(-4.4%)·고추장(-2.8%) 등 4개다.
다소비 가공식품 30

개의 총 구입비용은 대형마트가 평균 11만6191원으로 가장 저렴했고, 다음으로 전통시장(11만8820원), SSM(12만4189원), 백화점(13만3451원) 순이었다. 대형마트가 백화점, SSM, 전통시장보다 각각 12.9%, 6.4%, 2.2% 씩 저렴했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안 확정
  • 윤 대통령 지지율 29%…"비속어 논란은 '외교 참사'" 64%
  • '역대 최대 적자' 한전, 한우·오마카세에 법카 펑펑 써 도마
  • 최기상 의원 "압색 영장 발부한 동일 피의자에 영장 발부 결정 못하게 해야"
  • 8년 전 박수홍 '노예계약' 예견한 변호사…"형을 소송하라고요?"
  • 베트남 다낭 호텔 수영장서 한국인 관광객 '감전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