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5G 스마트폰 개발 성능인증…TTA에 테스트베드 구축

기사입력 2018-12-19 17: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5세대(5G) 이동통신용 단말기 개발 지원을 위한 테스트베드가 오는 20일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 구축된다.
1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테스트베드는 5G 단말기가 국제표준에 부합되도록 제작됐는지 여부를 시험·인증하는 시설이다.
테스트베드에서는 5G 단말기에 대한 성능 시험, 국제공인 인증시험 서비스, 기업 컨설팅 등을 제공될 예정이다. 5G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5G 모듈을 활용한 디바이스, 사물인터넷(IoT) 기기 등이 지원 대상이다.
단말기 성능 시험은 기업의 시제품 개발단계부터 상용화 단계까지 전주기에 걸쳐 지원되며 무선주파수(RF) 성능 분야를 시작으로 프로토콜, 방사성능 분야까지 테스트 분야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 제작된 단말기에 대한 해외수출을 지원하기 위해 유럽의 GCF(Global Certification Forum), 북미의 PTCRB(PCS Type Review Board) 등 국제공인 인증시험 서비스도 제공된다.
이런 시험·인증 외 TTA 전문 인력을 활용해 성능시험 과정에서 발견된 문제점 해결을 지원하는 컨설팅을 제공한다. 더불어 중소·벤처기업이 시제품을 오류 수정

및 개선할 수 있는 공간도 제공한다.
용홍택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5G 테스트베드가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통해 단말기 개발 및 상용화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줄이는 등 국내 중소·벤처기업의 5G 단말기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김승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21대 국회, 53년 만의 단독 개원…박병석 국회의장 선출
  • 미 대선 '시계 제로'…코로나 이어 '흑인사망'
  • [단독] 쿠팡 부천센터 이전에도 확진자 있었다
  • [단독] 자살 암시한 10대…'집념의 6시간'
  • 군, 13번 포착하고도 몰라…해상경계 뚫려
  • 문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에 2630.5㎡ 부지 매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