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CJ제일제당, 해외바이오 사업 30주년 기념식 개최

기사입력 2018-12-20 15: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이사가(가운데)20일 인도네시아 파수루안에서 열린 인도네시아 법인 설립 30주년 기념식에서 인도네시아 법인 임직원들이 30년후를 기약하며 작성한 편지를 타임...
↑ 신현재 CJ제일제당 대표이사가(가운데)20일 인도네시아 파수루안에서 열린 인도네시아 법인 설립 30주년 기념식에서 인도네시아 법인 임직원들이 30년후를 기약하며 작성한 편지를 타임캡슐에 넣고 있다. [사진 = 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이 최초 해외법인인 인도네시아 법인설립 30주년을 맞아 20일 오전 파수루안 바이오공장에서 기념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신현재 대표를 비롯한 바이오 사업부문 주요 경영진과 현지 공장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신 대표는 기념식에서 "CJ제일제당은 인도네시아를 기반으로 글로벌 최고 수준의 바이오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CJ인도네시아의 위대한 30년 역사를 기억하고, 그 성공신화를 바탕으로 다음 30년 도전을 다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J제일제당은 옛 삼성그룹 제일제당시절인 1988년 12월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섬 파수루안에 회사의 첫 해외법인을 설립하고 사료용 아미노산 '라이신' 판매를 시작했다. 이후 CJ 최초의 해외 생산기지 역할을 하면서 CJ제일제당이 글로벌 라이신 시장 1위에 오르는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설립초기 연간 1만톤 생산 수준에서 현재 약 25만톤으로 늘었고, 지난해에는 라이신 누적 생산량 300만 톤을 돌파했다.
인도네시아 바이오 사업은 올해 연간 기준 약 6억달러(약 640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 생산량의 대부분(약 90%)을 유

럽과 아시아 등 해외에 수출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에서 시작한 CJ제일제당의 글로벌 바이오사업은 지난해 처음으로 연간 매출 2조원을 넘었고 올해는 2조8000억원 가량의 연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라이신·트립토판·핵산·발린·농축대두단백의 5개 품목 글로벌 시장점유율 1위에 올라있다.
[이덕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천서 목사 등 18명 추가 확진…"교회 부흥회서 집단감염"
  • 셀트리온 주가, 코로나19 치료제 동물실험 결과에 강세
  • '1인당 150만원' 고용안정지원금 오늘부터 신청…대상자는?
  • 머리카락 만지며 성적 농담…1·2심 무죄, 대법은?
  • 진중권 "이용수할머니께 악플, 이게 민주당 수준"
  • 가정폭력 때문에 피신했는데…아내 찾아와 분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