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온라인 쇼핑 2명 중 1명 "욜로소비 옳다"

기사입력 2018-12-20 15: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제공 = G마켓]
↑ [사진 제공 = G마켓]
G마켓은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일주일 동안 604명의 이용자를 대상으로 올해의 대표적인 소비 키워드 욜로('You Only Live Once'의 줄임말로 인생은 한 번 뿐이란 의미)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2명 중 1명은 욜로 소비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20일 밝혔다.
G마켓에 다르면 '자기 만족을 위해 충동적인 욜로소비를 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란 질문에 응답자 중 52%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이 뿐만 아니라 '평소에도 경제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충동적인 욜로소비를 하는가'라는 질문에 4명 중 1명(25%)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욜로 소비를 위해 버틸 수 있는 집콕(외출없이 집에서 시간을 보내며 지출을 최소화하는 생활) 생활 기간은 어느 정도인가?'란 질문에 과반수 이상(51%)이 '일주일 동안 가능하다'고 답변했다. '한 달 동안 집콕 생활이 가능하다'는 답변도 26%를 차지했으며, '1년 동안 집콕 생활이 가능하다'는 응답도 10%에 달했다. 반면, 일주일 이하를 꼽은 참여자는 4%에 불과했다.
주로 어느 분야에서 욜로소비를 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5명 중 1명이 외모관리를 위한 패션·뷰티 분야(20%)를 꼽았다. 이어 ▲맛있는 음식(18%) ▲취미(17%) ▲여행(16%) ▲IT기기(13%) ▲명품 브랜드(9%) ▲자녀 및 육아에 대한 투자(7%) 순으로 나타났다.
세대별로도 차이를 보였다. 10대는 취미생활(38%)을, 20대는 맛있는 음식(22%)이라는 응답이 각각 가장 많았다. 비교적 경제력이 있는 30대는 여행(21%)을, 중장년층인 4050세대 이상은 패션·뷰티 외모관리(23%)를 1순위로 꼽았다.
임정환 G마켓 마케팅실 실장은 "올해 욜로 키워드가 소비 심리에도 작용하면서 실속을 따지는 가성비를 떠나 스스로 만족할 만한 구매를 하려는 일명 '나심비'가 주요한 구매 잣대가 되고 있다"며 "소비 역시 본인을 위한 투자라는 개념이 쌓이고 있는 만큼 내년에도 이러한 욜로소비 트렌드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G마켓의 판매 데이터

를 살펴본 결과 전년 동기 대비 브랜드 남성의류와 브랜드 여성의류는 각각 22%와 11%씩 늘었고, 명품 의류가 44%, 명품 잡화는 25%의 신장세를 기록했다. 또한 백화점 브랜드 스킨케어 품목이 25%, 피부관리기기가 14%로, 뷰티 카테고리 역시 증가세를 보였다.
[디지털뉴스국 배윤경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식약처 "공적마스크 판매 6월말 종료…시행방안 협의 중"
  • 김현아, "민주당, 윤미향 지키는 고집불통"
  • 서울 고3 확진자…강동 상일미디어고 재학생
  • 윤미향 의혹 놓고 여성단체 입장차 '뚜렷'
  • 김미애 비대위원은 누구? 보수 '흙수저' 스토리
  • 쿠팡-마켓컬리 확진자 3명, 사업 설명회 갔다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