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해외 호평 小영화, 3월 개봉 러시

기사입력 2012-03-07 16: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해외 영화제에서 호평받은 소규모 국내 영화들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영화 ‘가시’(감독 가시)와 ‘로맨스 조’(〃 이광국), ‘핑크’(〃 전수일), ‘달팽이의 별’(〃 이승준)이 그 주인공. 국내에 소개되기 전 세계 유수 영화제로부터 먼저 인정을 받은 작품들이다.
‘가시’는 돈을 들고 사라진 엄마 때문에 늘 빚에 쪼들리는 한 청년이 어느 날 갑자기 엄마의 빚을 대신 갚으라고 독촉을 받으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21일 개막하는 홍콩 국제영화제에 초청됐다. 앞서 베를린 국제영화제와 마이애미 국제영화제에 연이어 초청된데 이어 외국에서 관심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경제적 문제로 갈등하는 젊은 주인공들의 내면을 극명하게 보여주며 깊이가 느껴진다. 독립영화를 지원하는 KAFA필름 후원작으로 8일 개봉한다.
역시 8일 개봉하는 ‘로맨스 조’는 21일 미국 뉴욕에서 개최되는 ‘2012 뉴 디렉터스 뉴 필름스 페스티발(NDNF)’ 공식 상영작으로 초청을 받았다. 앞서 로테르담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도 초청을 받기도 했다.
한 다방에서 일하는 여자 종업원이 스타 감독에게 들려주는 로맨스 조의 이야기를 시작으로, 각기 다른 이야기들이 마치 뫼비우스의 띠처럼 이어지는 내용을 담았다.
15일 개봉하는 ‘핑크’는 가족에 의해 파괴된 삶을 살던 여자가 도망치 듯 집을 나와 핑크라는 선술집에 살게 되면서 자기 방식대로 버텨내고 상처를 치유해 나가는 과정을 그린 영화다. 7일부터 프랑스 해안 도시 도빌에서 열리는 도빌아시아 영화제에 초청됐다.
‘달팽이의 별’은 손가락 끝으로 세상을 보고 듣는 시청각 중복장

애인 영찬씨와 척추장애를 가진 순호씨가 만들어가는 빛나는 사랑 이야기를 담은 감성멜로 다큐멘터리다. 지난해 암스테르담 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IDFA)에서 장편경쟁부문 대상을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22일 개봉 예정이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현철 기자 jeigun@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임순영 젠더특보 "실수하신 일 있나" 묻자 박원순 "무슨 말인가"
  •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서 전원 항체 형성
  • [속보] 이해찬 "피해호소인 고통에 위로…통렬한 사과"
  • 홍남기 "주택 공급 확대 위해 그린벨트 해제 검토"
  • 서울 고시텔 화재…불탄 차량서 1명 숨진 채 발견
  • 심상정 '조문 거부' 사과 논란…홍준표 '채홍사' 거론에 비판 쇄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