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신동엽 “‘KBS 연예대상’, 女MC 없어 실망…드레스는 누가 입나?”

기사입력 2014-12-17 09:43

[MBN스타 손진아 기자] 5년째 ‘2014 KBS 연예대상’ MC로 나서는 신동엽이 여자MC 없이 진행된다는 소식에 제작진에 한탄 어린 소감을 전했다.

신동엽은 27일 방송되는 '2014 KBS 연예대상'에서 유희열 성시경과 공동 진행을 맡게 됐다는 소식에 제작진에 깜짝 메모를 전했다.

신동엽은 “‘혼성 MC체제 파괴’를 기사보고 알았다. 여자 MC가 없어 실망이다. 드레스는 누가 입어야 하나?”고 질문했다.

현재 KBS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와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MC로 활약 중인 신동엽은 지난 2010년부터 5년 연속 'KBS 연예대상'의 사회자로 나서고 있는 시상식의 터주대감이다.

그동안 그는 ‘KBS 연예대상’에서 가수 수지. 윤아. 구하라, 아나운서 이지애, 개그우먼 신봉선 등과 함께 마이크를 잡은 바 있다. 그러나 올해는 이례적으로 남자 MC 유희열, 성시경과 진행을 맡게 되자 익살스럽게 '서운한 마음'을 드러낸 것. 신동엽은 “생방송 당일까지 여자 MC가 한 명 더 추가되길 바란다. 희망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제작진을 압박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신동엽과 유희열, 성시경은 평소에도 절친한 사이다. 유희열은 현재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의 진행자로 편안하면서도 맛깔 나는 입담을 과시하고 있고, 성시경은 '우리동네 예체능'에서 예능감을 발휘하고 있다. 신동엽은 "3명의 남자가 함께 MC를 하는 건 최초인 듯 하다. 남남(男男) 케미를 기대해 달라"고 성실히 진행할 의지를 내비쳤다.

이에 'KBS 연예대상' 제작진은 "'악동 이미지'가 강한 세 남자가 뭉친 만큼 제작진 역시 기대감과 함께 엉뚱하게 사고를 치지 않을까 걱정이다. 과연 생방송으로 진행해도 괜찮을까 싶다"며 신동엽-유희열-성시경 3MC들의 반격에 긴장하고 있다.

한편, '2014 KBS 연예대상'은 오는 27일 방송 예정이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