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육룡이나르샤 이방원 신세경에 "너도 변했어, 사람은 다 변해" 진실해서 잔인했던 고백

기사입력 2016-02-10 10:15

육룡이나르샤 이방원 신세경에 "너도 변했어, 사람은 다 변해" 진실해서 잔인했던 고백

육룡이 나르샤 이방원/사진=SBS
↑ 육룡이 나르샤 이방원/사진=SBS


'육룡이 나르샤' 유아인이 신세경에게 솔직하지만 잔인한 진심을 고백했습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38회에서는 이방원(유아인 분)이 분이(신세경)에게 진심을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분이는 연희(정유미)의 말대로 조직을 해체하는 게 어떻겠냐고 말했고, "정말 이제 삼봉 어르신과 갈라서기로 결심하신 겁니까"라며 물었습니다. 이방원은 "결심이고 말고 할 게 없어. 길이 달라"라며 말했고, 분이는 "놀이는 끝났다. 그날부터였나요. 변하신 거"라며 물었습니다.

그러나 이방원은 "사람이 변하는 게 이상해? 당연하지. 넌 안 변했어? 생각해봐. 우리 아버지 낙마하시고 너희 조직 사람들 다 몰려와서 도망가야 하냐고 우리 죽는 거 아니냐고, 그때 너 사람들 혼내듯이 얘기했어. 오히려 날 다독이고 위로하려 했었고"라며 과거를 회상했습니다.

분이는 "그게 변한 건가요?"라며 반박했고, 이방원은 "예전의 너라면 그랬을 거야. 우리 조직 사람들 어떡하냐고. 나한테 달려와서 당장 대책을 세워달라고 다그치고 몰아치고, 그러지 않았을까. 그 전에 다 데리고 도망갔을지도 모르지. 그게 안 변한 거야"라며 일침을 가했습니다.

특히 이방원은 "살아있으면 뭐라도 해야 한다. 그 마음 아직도 거기 있어? 그럼

내 얘기 잘 들어. 새 나라는 나 같은 왕족은 살아있어도 아무것도 할 수 없대. 정치고 뭐고 간에. 근데 난 견딜 수가 없어. 그래서 뭐라도 하려면 왕을 해야 해. 삼봉 선생이나 아바마마나 그럴 생각이 없어. 그래서 난 힘이 필요해. 너도 필요하고 네 조직도 필요하고"라며 밝혔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