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레인보우, ‘프리즘’으로 일곱 빛깔 고스란히 담았다(종합)

기사입력 2016-02-15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N스타 유지훈 기자] 걸 그룹 레인보우가 그들만의 매력으로 똘똘 뭉쳐 돌아왔다.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예스24 무브홀에서는 레인보우의 네 번째 미니앨범 ‘프리즘’(Prism) 쇼케이스가 열렸다.

앨범 명인 ‘프리즘’은 무지개가 하나의 빛으로 만난다는 의미를 담았다. 7인 7색의 다채로운 매력으로 똘똘 뭉친 레인보우는 1년 넘는 기다림 끝에 다시 한 번 돌아왔다. 이번 앨범을 통해 다른 걸 그룹과는 차별화된 레인보우만의 매력을 보여준다는 각오다.

사진=곽혜미 기자
↑ 사진=곽혜미 기자
멤버들은 레인보우로서가 아닌 각각 배우, 리포터 등으로 바쁜 시간을 보냈다. 재경은 “공백기동안 드라마에 출연하면서 새로운 경험을 쌓았다. 그리고 우리끼리 모여서 다음앨범을 어떻게 할지 고민을 했다. 그 끝에 이번 앨범이 나오게 됐다”고, 지숙은 “공백기동안 제2의 부업이라고 하는 블로그 활동을 열심히 했다. 나를 블로거로 아는 사람도 있다. 지금 보니 레인보우 맞지 않냐”며 1년 만의 그룹 활동에 대한 기대감을 보였다.

‘프리즘’에는 레인보우 멤버들의 손길이 곳곳에 묻어있다. 조현영은 하이디라는 이름으로 자작곡을 실었으며, 고우리는 타이틀곡 ‘우’(Whoo)와 수록곡 ‘클릭’(Click)의 랩 메이킹에 참여했다.

조현영은 “공백기 동안 뭘 하면 좋을까 고민하다가 2~3년 전부터 작곡 공부를 했다. 그러다가 언니들이 내가 쓴 곡을 좋아해줘서 수록하게 됐다. ‘어이컨택’이라는 곡이다. 가사 내용은 애인이 있는 남녀가 아이컨택을 하자마자 어떤 느낌을 받는다는 내용이다. 바람이 나는 가사다. 노래는 노래일 뿐이지 경험담은 아니다. 문득 떠올랐던 가사다”라고 설명했다. 고우리는 “원래 섹시함을 맡고 있는 랩퍼였다. 이번 앨범에 직접 랩메이킹을 해 애착이 많이 간다”고 밝혔다.

사진=곽혜미 기자
↑ 사진=곽혜미 기자
타이틀곡 ‘우’(Whoo)는 프로듀싱팀 어벤전승의 작품으로 레트로한 느낌의 멜로디 라인과 후렴부의 청량한 고음이 인상적인 락 댄스곡이다. 상대방을 유혹하듯 끌어당기는 ‘컴온 춤’, 두 손을 위로 뻗어 몸을 꼬는 동작의 ‘꽈베기 춤’, 새침하게 머리를 귀 뒤로 넘기는 동작의 ‘새침때기 춤’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타이틀곡 선정에는 멤버들의 의견이 반영됐다. 재경은 “앨범 발표 전 여러 후보 곡을 들려줬는데 ‘우’를 듣자마자 레인보우가 평소 놀 때 모습이 그려졌고 우리의 모습과 맞아떨어졌다. 이 곡이면 우리의 유쾌한 모습을 그대로 보여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 이번에는 뭔가 느낌이 좋다”고 전했다.

사진=곽혜미 기자
↑ 사진=곽혜미 기자
‘우’의 뮤직비디오는 카라, 빅뱅, 샤이니와 함께 작업하며 감각적인 영상을 선보였던 디지페디가 메가폰을 잡았다. 레인보우 멤버들이 하나로 모였을 때는 검은 색으로, 각자의 모습을 담을 때는 고유 컬러의 배경에서 다양한 동작으로 개성을 뽐냈다.

레인보우도 어느덧 데뷔 8년차 걸 그룹이 됐다. 그동안 ‘큰 한방’이 없어 아쉬움이 남았지만 오랫동안 버텨냈고 개인 활동을 이어가면서도 레인보우 멤버라는 것을 잊지 않은 듯 서로를 향한 애정을 꾸준히 내비쳤다. ‘프리즘’이 레인보우 고유의 색깔을 담고 큰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유지훈 기자 ji-hoon@mkculture.com/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mbnstar7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국군의 날 기념식 영상에 '중국 장갑차 등장'…국방부 "잘못된 사진 포함" 사과
  • 귀찮고 부끄럽다는 이유로 '거스름돈 외면'하는 청소년들
  • 국립공원 훼손하고 묫자리 쓴 60대 집행유예..."후회 없고 만족"
  • "저녁밥 거부했다고" 딸 청소기로 때린 친모 집행유예
  • '공조2' 600만 관객 돌파···영화 '탑건'보다 빠른 속도
  • '미성년자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금지...오전 6시->9시로 외출금지 확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