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닥터스’ 김래원-박신혜-윤균상-이성경, 4인 4색 매력 폭발

기사입력 2016-06-04 14:52 l 최종수정 2016-06-04 14: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정영 기자] ‘닥터스’ 김래원, 박신혜, 윤균상, 이성경의 4인 4색의 포스터가 공개됐다.
4일 SBS 새 월화미니시리즈 ‘닥터스’ 측은 김래원 박신혜 윤균상 이성경이 하얀 의사 가운을 입은 사진을 공개했다.
극 중 성실하고 책임감이 투철한 의사이자 신경외과 교수 ‘홍지홍’ 역을 연기하는 김래원은 온화한 미소와 함께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내뿜고 있다. 여유로움과 프로페셔널함이 묻어나는 그의 모습은 ‘진짜 의사’ 같은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한다.
박신혜는 불량 학생에서 의사로 변신한 ‘유혜정’으로 분해 시크한 표정과 날카로운 분위기로새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까칠하고, 빈틈없어 보이지만 자유로움을 갈망하는 의사 ‘정윤도’ 역의 윤균상은 ‘훈남 포스’를 뽐냈다.
남다른 패션센스와 소화력을 보여온 이성경은 의사 가운도 스타일리시하게 소화해 눈길을 끈다. 예쁜 외모와 똑똑한 머리로 누구에게나 사랑받는 의사 ‘진서우’에 빙의해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과 함께 이지적인 매력을 보여줄 것을 예고했다.
한편 ‘닥터스’는 무기력한 반항아에서 사명감 가득한 의사로 성장하는 박신혜와 아픔 속에서도 정의를 향해 묵묵히 나아가는 김래원이 사제지간에서 의사 선후배로 다시 만나 평생에 단 한 번뿐인 사랑을 일궈가는 이야기다. 20일 첫방송.[ⓒ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국군의 날 기념식 영상에 '중국 장갑차 등장'…국방부 "잘못된 사진 포함" 사과
  • 귀찮고 부끄럽다는 이유로 '거스름돈 외면'하는 청소년들
  • 국립공원 훼손하고 묫자리 쓴 60대 집행유예..."후회 없고 만족"
  • 여야, '노인의 날' 맞아 '기초연금 40만 원으로 인상' 추진
  • '미성년자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금지...오전 6시->9시로 외출금지 확대
  • 인도네시아서 응원팀 패배하자 축구장 난입…최소 127명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