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소란 “십센치와 불화설? 권정열이 계획한 것”

기사입력 2016-10-13 13:56

소란이 십센치와 불화설을 해명했다.

소란은 13일 방송된 MBC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스페셜 초대석에서 “쇼윈도 불화설에 대해 솔직히 말해달라”는 팬의 질문에 “사실 권정열씨가 다 계획된 거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십센치 권정열은 “불화설이라고 하고 싶진 않다”며 “소란이 항상 공식적으로 먼저 시작한다. 자신들의 인지도를 10cm에게 기대하지만 우리는 무시하는 쪽이다”고 입을 열었다.

소란은 “완전 틀린 얘기다. 솔직히 얘기해서 소란 초창기 앨범 때 그런 느낌이 한번쯤은

있었지만 디딤돌느낌이었다”고 반박했다.

이어 권정열은 자신이 계획한 거란 고영배의 폭로에 “그렇다. 우린 지금 데이브레이크와 십데전을 하고 있으니 너 뜨고 싶으면 스케치북가서 날 디스하라고 했다”며 “언론 마케팅 쪽으로 카운슬링 중이고, 철종이 형은 소란의 뷰티케어를 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