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낭만닥터 김사부’ 유연석의 눈빛연기란 이런 것

기사입력 2016-11-29 07:42

[MBN스타 손진아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 배우 유연석이 눈빛으로 60분을 가득 채웠다.

SBS 월화 미니시리즈 ‘낭만닥터 김사부’(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제작 삼화 네트웍스)에서 유연석(강동주 역)은 눈빛에 담은 감정연기로 극의 몰입도를 최고치로 이끌고 있다. 특히, 팽팽한 긴장감 속에서 날 선 눈빛과 로맨스 장면에서의 멜로 눈빛을 오고 가며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자들의 호평 세례를 받고 있다.

지난 7회에서 강동주는 도인범(양세종 분)과 돌담병원에서 신경전을 벌였다. 동주는 “넌 대체 네 아버지 말고, 네 아버지 없이 나보다 잘하는 게 뭐가 있냐?”라고 말했고, 이에 인범은 “재수 없는 새끼”라며 맞받아쳤다. 인범이 주먹을 쥐고 동주를 때리려다가 손을 내려놓자, 이를 본 동주는 “수술 실력도 없는 게 손만 아껴서 뭐 하려고?” 라며 비웃었다. 결국 둘은 서로 주먹다짐을 하며 본격적인 갈등이 고조됨을 알렸다. 이에 유연석은 날카로우면서도 불꽃이 터지는 눈빛으로 살벌하게 분위기를 압도했다.

그런가하면, 유연석은 서현진과의 로맨스 장면에서 180도 달라진 ‘멜로눈빛’으로 여심을 뒤흔들었다. 동주는 자신의 다친 입술에 연고를 발라주는 윤서정(서현진 분)을 말없이 애틋하게 바라보았다. 곧이어 동주는 “나랑 사귀자, 윤서정”이라며 돌직구 고백을 날렸다. 서정을 사랑스럽다는 듯 바라보는 그의 따뜻한 ‘꿀 눈빛’은 시청자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극중 유연석은 감정변화에 따라 눈빛과 표정, 분위기까지 달라지며 60분을 꽉 채우는 몰입도 높은 연기력으로 열연, ‘인생캐릭터’를 완성시켰다. 또한, 한석규와 서현진과 함께 최강의 호흡을 선보이며 극을 더욱 탄탄하게 만들고 있다. 이에 앞으로 강동주의 성장 스토리와 로맨스가 어떻게 펼쳐질지 더욱 주목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유연석이 출연하는 SBS 월화 미니시리즈 ‘낭만닥터 김사부’는 지방의 초라한 돌담 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괴짜 천재 의사 김사부와 열정이 넘치는 젊은 의사 강동주, 윤서정이 펼치는 ‘진짜 닥터’ 이야기를 그린 ‘휴먼 성장 낭만 메디컬’로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오늘의 이슈] 최순득 전 운전기사 “이름만 대면 다 아는 사람들…매일 골프치고 놀러다녀”

[오늘의 포토] 설현 '뒤태 끝판왕'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