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K현장] `이중생활` 씨엘X태양X오혁의 민낯이 궁금해?(종합)

기사입력 2017-11-22 12:01

사진ㅣ강영국 기자
↑ 사진ㅣ강영국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예능에서 쉽게 만날 수 없는 가수 씨엘, 태양, 오혁이 예능프로그램에서 뭉쳤다.
22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tvN 새 음악관찰예능 '본업은 가수 -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이하 '이중생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가수 씨엘, 오혁 그리고 프로그램의 연출을 맡은 전성호PD가 참석했다.
'이중생활'은 태양, 씨엘, 오혁 1% 톱 뮤지션들이 뮤지션으로서의 모습과 무대 밖에서의 일상을 공개하는 음악관찰 예능 프로그램.
그 동안 비밀에 감춰져 왔던 백스테이지의 오프 더 레코드를 공개하는 한편, 화려한 무대 위의 톱 뮤지션과는 대조되는 일상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날 전성호PD는 "그간 음악 관련 프로그램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음악중심' 연출도 했었다. 사람 냄새 나는 음악프로그램을 하고 싶다는 고민이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우연한 기회로 씨엘을 만났는데 그간 갖고 있는 이미지와 달랐다. 당당하고 빛나는 느낌이었다. 그래서 씨엘을 중심으로 해서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또 "씨엘이 당시 언급한 사람이 태양과 오혁이었다. 그래서 두 사람을 캐스팅하게 됐다"면서 "어떻게 보면 씨엘이 공동기획을 했고 캐스팅 당한 사람이 태양과 오혁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씨엘은 "평소 생활이 노출이 잘 안되고 있다. 옆에서 보면 얼마나 재밌게 지내는 지 안다. 친구들의 즐거운 생활을 여러분과 공유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중생활'을 통해 그간 베일에 쌓여있던 씨엘의 미국 진출 등 근황을 공개할 예정. 씨엘은 "여러분이 궁금해하시는 것들은 '이중생활'을 통해 모두 답할 예정"이라면서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말했다.
씨엘 외에도 MBC '무한도전'에 출연하며 본격 음소거 방송을 선보였던 혁오밴드의 오혁이 출연한다. 오혁은 이번에도 자신의 특기인 '음소거 방송'을 선보일까.
오혁은 "출연 고민을 많이했다. 고민 끝에 출연하게 됐다"면서 "말도 많이 없고 낯도 많이 가려서 그렇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리려 했다. 마음가짐을 그랬다"고 말했다.
이에 씨엘은 "오혁이 첫방송에서 한 마디도 말을 안하더라. 다음회에서는 꼭 말을 했으면 좋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씨엘과 오혁에 이어 빅뱅 태양도 '이중생활'에 함께한다. 전성호PD는 "사람 자체가 괜찮은 사람이라는 게 느껴졌다. 두 번 보기 아까운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확신이 들었다"라고 섭외 이유를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전성호PD는 "

요즘 오디션 프로그램이 많고 많은 학생들이 가수를 하고 싶어한다"면서 '이중생활'은 바이블 같은 프로그램이다. 가수들이 어떤 마음가짐을 갖고 이를 어떻게 음악으로 표현하지는지를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tvN 새 음악관찰예능 '본업은 가수 -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은 오는 23일 목요일 밤 10시50분에 첫 방송된다.
shinye@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