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이슈] 워너원 강다니엘, 허위사실 강경대응→육지담 연락두절

기사입력 2018-02-14 22: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육지담, 워너원 강다니엘 발언 후 연락두절 사진=DB
↑ 육지담, 워너원 강다니엘 발언 후 연락두절 사진=DB
[MBN스타 백융희 기자] 육지담이 그룹 워너원 강다니엘과 관련한 글을 게재,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현재 연락 두절된 상태다.

강다니엘 소속사 YMC엔터테인먼트는 14일 오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과거 친분을 이유로 인터넷 상에 퍼지고 있는 아티스트에 대한 루머와 허위 사실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것임을 말씀드린다”라고 간략한 입장을 전했다.

이날 육지담은 자신의 SNS에 강다니엘을 주인공으로 한 일명 ‘강다니엘 빙의글’(팬 픽션)의 주인공이 자신이라고 게재했다.

그는 빙의글을 캡처해 올리며 “진짜 극도록 혐오한다. 스토킹 불법 아니냐. 진짜 어이없다. 강다니엘 DM(다이렉트 메시지) 보내라. 감당이 안돼서 다 못 읽었다”고 말했다.

이를 본 워너원 팬들이 댓글을 통해 진위여부를 묻자 육지담은 “무슨 망상이냐. 연락처 알려주면 그때 조용히 할 거냐. 오해할거면 그냥 가만히 있어라. 저도 나름 순차적으로 연락해봤는데 다 모른다고 해서 워너원 강씨(강다니엘) 연락처 밖에 없었다. 그니까 둘 다 안 받아서 그런 거다”라고 분노했다.

육지담은 논란이 가중되자 해당 글을 삭제했다. 이후 캐스퍼는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육지담과 강다니

엘이 서로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을 주고받은 사이라고 밝혀 논란은 더욱 커졌다.

육지담이 게재한 글로 인해 강다니엘은 의도치 않은 구설에 휘말렸다. 그리고 소속사 측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해야 했다. 하지만 사건의 불씨를 키운 육지담은 현재 개인 휴대전화 전원을 끈 채 연락이 닿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백융희 기자 byh@mkculture.com

화제 뉴스
  • 뉴욕시장 딸, 흑인사망 시위 참여했다 체포…엄마가 흑인
  • 9분간 흑인 목누른 미 경관 왜 3급살인?
  • 코스닥 52주 만에 최고치···바이오주 약진
  • QR코드가 뭐길래…강남구도 도입
  • 진중권 "박광온 고작 저 사진 때문에 보좌진들…"
  • 민경욱 "지하철 타는 법 배웠다" 누리꾼들 반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