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그는 성폭행범이다" `PD수첩`, 조재현·김기덕 감독 성폭행 의혹 취재

기사입력 2018-03-05 16: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MBC 'PD수첩'이 배우 조재현의 성폭행 의혹에서 나아가 김기덕 감독의 의혹에 대해 파헤친다.
6일 방송되는 'PD수첩'에서는 김기덕 감독의 성폭행 의혹에 대해 취재했다.
조재현과 김기덕 감독의 인연은 각별하다. 조재현은 김기덕 감독의 영화 '악어', '야생동물 보호구역', '서미', '수취인불명', '나쁜 남자', '뫼비우스' 등 다수의 작품에서 활약한 상황. 이런 가운데 조재현에 이어 김기덕 감독의 여배우 성폭행 시도 전력이 폭로돼 파장이 예상된다.
방송에 앞서 5일 공식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예고편에는 익명으로 처리된 여배우 A, B, C씨의 충격적인 인터뷰가 담겼다.
A씨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조재현이 숙소 방문을 두드렸다. 들어와 강압적으로 성폭행을 했다"며 "성폭행범이고 사실 강간범이다. 왜 처벌을 받지 않을까"라며 울분을 토했다.
또 B씨는 "'내가 너의 ○○을 상상해보니 복숭아일 것 같다. 내 ○○가 어떤 모양일 것 같냐'라고 했다"고 밝혔으며, C씨는 "김기덕 감독이 성관계를 요구했다. (조재현과) 셋이 자자고"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밖에 'PD수첩'은 예고편에서 "김기덕을 잡아야한다. 조재현도 자유롭지 않다"라는 자막을 소개, 눈길을 끌었다.
앞서 김기덕 감독은 영화 '뫼

비우스' 촬영 도중 여배우를 폭행한 혐의로 약식기소돼 벌금 500만원의 약식명령을 받았다. 하지만 강요, 강제추행 등의 혐의에 대해서는 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됐다.
한편 조재현은 최근 알려진 성추문에 대해 공식 사과하며 "모든 걸 내려놓겠다"며 사죄의 뜻을 표했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렘데시비르 부작용 알고도 허가?…식약처 "예방 가능한 부작용"
  • [김주하 AI 뉴스] 문 대통령, 공무원 피격 "이유 불문하고 대단히 송구"
  • '달님은 영창으로' 현수막 논란…김소연 "사과할 마음 없다"
  • "돈 갚으란 말에 욱" 동료 때려 숨지게 한 몽골인 구속
  • 태국 결혼 축하연서 마주친 옛 애인…총격에 4명 숨져
  • 인니서 강간범에 '공개 회초리' 169대…"상처 나으면 재집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