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손꼭잡고` 첫방]휘몰아친 전개…스토리·연기·연출 모두 합격점

기사입력 2018-03-22 07:22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MBC 새 수목드라마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가 베일을 벗었다. 첫 방송분은 시청자로부터 합격점을 받은 분위기다.
21일 방송된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1, 2부에서는 뇌종양으로 인해 남현주(한혜진 분)의 단란한 일상이 파괴되는 스토리가 숨가쁘게 그려졌다.
활달한 성격의 남현주는 남편 김도영(윤상현 분)과도 불화 없이 화목한 가정을 꾸려가고 있는 인물. 방송에서는 가족력이 있는 뇌종양이 아니라는 진단에 밝은 미소를 지으며 병원을 나섰다. 하지만 병원에서 다시 연락이 오면서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고, 결국 뇌종영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남편의 첫사랑 신다혜(유인영 분)가 갑자기 등장, 남현주를 복잡하게 했다. 신다혜가 남현주를 불러내 "당신에게 김도영을 뺏겼다"고 말한 것. "김도영 씨 뺏으러 왔다"는 신다혜의 도발에 남현주는 극도로 예민해졌다.
뇌종양 확진 초반 멘탈이 붕괴돼 복합 감정에 휩싸였던 남현주는 이후 담당의 장석준(김태훈 분)에게 "살고 싶다"며 울부짖었다. 하지만 방송 말미 신다혜가 실제로 김도영의 비즈니스 파트너가 돼 나타나자 큰 충격에 휩싸였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는 첫 방송부터 휘몰아치는 전개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잔잔했던 일상을 파고든 뜻밖의 파고와 이로 인해 흔들리는 인물의 내면을 섬세하게 묘사, 극의 재미를 더했다.
정지인 PD의 섬세한 연출력을 더 빛나게 한 건 배우들의 연기였다. '따뜻한 말 한마디' 이후 4년 만에 연기를 재개한 한혜진은 멜로 장인다운 눈빛에 한층 깊어진 내면을 무리 없이 표현해냈다. 윤상현 역시 웃음기 쫙 뺀 정극 연기를 통해 진면모를 보였으며 유인영, 김태훈 역시 각각 자신이 맡은 캐릭터를 개성 넘치는 인물로 만드는 데 성공했다.
시한부 설정과 배우자가 있는 부분가 다른 이성에게 한눈을 판다는 설정은 여타 드라마에서 흔히 사용돼 온 설정이지만 같은

재료를 어떻게 요리하느냐에 따라 맛이 달라지듯,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가 준 첫 맛은 나쁘지 않은, 끌리는 맛이었다는 평이 다수다.
향후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가 인생의 마지막 순간, 사랑에 대한 고찰을 어떻게 그려낼 지 주목된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