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TV시청률] ‘나 혼자 산다’ 전현무, 반려견 또또와 애틋한 교감…동시간대 1위

기사입력 2018-05-12 09: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나 혼자 산다’
↑ ‘나 혼자 산다’
[MBN스타 김솔지 기자] ‘나 혼자 산다’ 전현무가 가족이자 반려견 17살 ‘또또’와 함께하며 선물을 받았다. 반려견과의 추억을 회상하고 다른 속도로 흐르는 사람과 반려견의 시간으로 인해 가슴 아파하며 바쁜 삶을 되돌아보는 선물을 받아 든 것.

12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 243회는 수도권 기준 1부 8.5%, 2부 10.3%로 변함없는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는 전현무가 반려견 또또의 종합검사를 실시한 하루와 이시언, 기안84, 헨리의 세 얼간이 결성 1주년 기념 울릉도 캠핑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전현무는 남매나 다름없는 반려견 또또와 하루를 보냈다. 또또는 올해로 17살이 된 강아지로 최근 건강상태가 좋지 않아 종합검사를 받게 됐다. 전현무는 부모님의 댁에서 또또를 데려오자 마자 힘없이 쳐져 있는 또또와 다정하게 눈을 맞추며 애틋함을 보여줬다.

전현무는 매니저에게 또또와의 추억을 이야기하며 못 말리는 팔불출 면모도 보였다. 그는 과거 또또와 함께 살 때 또또가 자신의 자동차 소리를 구별하는 능력을 갖고 있어 자신이 오면 미리 현관에 마중을 나와있는 이야기를 하며 자랑을 늘어놨다. 또한 자신이 대구에서 재직하던 시절 주말마다 부모님과 또또가 내려왔는데, 차를 싫어하는 또또도 그날만큼은 떨지 않고 대구로 내려왔음을 고백하며 깊은 유대감을 드러냈다.

특히 전현무는 동물병원에 도착해 또또에 대한 걱정을 최대치로 드러냈다. 그는 낯선 곳을 두려워하는 또또의 성격을 알기에 더욱 안절부절 못한 것. 또또는 초음파 검사를 받으며 자신의 배를 누르는 검사기기에 낑낑거리며 힘들어했고, 전현무는 안타까움을 참지 못하며 수의사에게 얼른 검사장치가 발전이 돼야 한다고 강하게 의견을 피력했다.

또한 전현무는 다양한 검사가 끝난 후 수의사의 권유로 관절에 좋은 레이저 치료를 직접 시술해주고 수액을 맞은 법을 배웠다. 그는 또또의 건강을 위해 진지하게 임하며 애지중지하는 마음을 있는 그대로 발산해 시청자의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전현무는 걷지 못하는 또또를 위해 휠체어를 맞추면서도 또또 생각 뿐이었다. 그는 “(휠체어를 맞추는 것이) 자칫 또또를 더 힘들게 하는 게 아닌가. 또또는 누워있길 원하는 거 아닐까? 내가 오버하는 게 아닐까?”라며 속 깊은 고민을 고백해 시청자들로 하여금 반려동물에 대해 많은 것을 생각하게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전현무는 또또가 좋아하던 집 근처 산책로를 돌아보며 애틋함을 더했다. 그는 또또와 산책을 하면서 수풀에서 숨바꼭질을 했던 추억, 고양이를 무서워했던 기억 등을 떠올렸다. 그는 “하늘나라를 가면 (또또를) 만날 거 같아요”라며 “너무 많은 걸 줬던 녀석이고 그에 비하면 해준 게 하나도 없어요. 지금부터라도 많은 걸 해줄 생각입니다”라고 또또에 대한 무한한 사랑을 표했다.

전현무는 “생의 대부분을 즐거운 추억을 쌓으며 같이 좋은 시간을 보낸 오빠였지만 어느순간 너무 바빠져 내가 아프든 안 아프든 신경도 안 쓰는 오빠. 근데 뒤늦게 찾아와서 반성하는 오빠”라며 바빠서 또또에게 소홀했던 자신을 되돌아봐 시청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이에 무지개회원들은 인간과 반려동물의 시간의 속도가 다르게 흘러감을 이야기하며 반려동물의 탄생과 죽음을 통해 삶 자체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만들었음을 털어놔 시청자들에게도 많은 생각을 할 수 있는 시간을 안겼다.

이와 함께 이시언, 기안84, 헨리가 세 얼간이 결성 1주년 기념으로 떠난 울릉도 캠핑의 두 번째 이야기가 공개됐다.

저녁을 먹은 이시언, 기안84, 헨리는 해루질을 하러 이동했다. 세 사람은 불을 비추기만 하면 발견되는 뿔소라와 성게를 채집하느라 잔뜩 신이 났고, 귀하디 귀한 붉은 해삼인 홍삼까지 발견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들은 다시 캠핑장으로 돌아와 채집한 해산물을 먹었고, 해산물을 좋아하지 않는 헨리도 이시언의 맛있는 해산물 손질에 해산물을 원 없이 먹었다.

이후 세 사람은 하루를 마무리하면서도 깊은 우애를 드러냈는데, 기안84와 헨리가 서로에게 양치를 해주는 커플양치를 하며 찰떡궁합을 보여줘 미소를 자아내게 했다. 다음날 아침 이들은 일출을 보기 위해 인근의 정자로 이동했는데, 일출을 일몰, 출몰 등으로 말하며 여전한 얼간미를 뿜어내 폭소를 유발했다. 헨리는 세 얼간이의 캠핑을 되돌아보며 가족간에 얻을 수 있는 힐링이었음을 고백해 훈훈한 마무리를 지었다.

이처럼 ‘

나 혼자 산다’는 전현무와 또또의 이야기를 통해 반려동물에 대한 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했다. 전현무가 반려동물과의 즐거운 일상이 아니라 이별을 준비해야하는 가슴 아픈 순간에도 정말 또또를 위한 일인지 다시금 생각해보는 모습을 보여줘 시청자들로 하여금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들어 의미 있는 시간을 안겼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만취 승객 상대로 성폭행 시도한 택시기사…블랙박스 훼손까지
  • 자가격리 어기고 출근한 40대, 보건소 복귀 요청에 "데리러 오라"
  • 진천 폐기물 처리공장서 불…인명 피해 없어
  • "손정우 풀어준 강영수, 대법관 후보 자격 박탈"…국민청원 '10만 돌파'
  • '아들 감싸기' 논란에 추미애 "3초만 기다리지…진실 확인하라" 영상 공개
  • 민경욱 "중앙선관위 폐기물 차량서 파쇄된 투표용지 발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