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1%의 우정’ 최용수 배정남, 카리스마 넘치는 부산 사나이들의 우정 쌓기

기사입력 2018-05-12 16: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우정 배정남 최용수=KBS 제공
↑ 1%우정 배정남 최용수=KBS 제공
‘1%의 우정’ 최용수-배정남의 남다른 우정 쌓기가 펼쳐진다.

오늘(12일) 방송에서는 ‘1%의 우정’을 통해 우정 만들기에 성공한 안정환-배정남이 서로의 절친을 소개,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4각 우정 쌓기를 펼친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안정환은 fc서울 전 감독 최용수를, 배정남은 모델 한현민을 초대해 함께 부산 여행을 떠날 예정.

최용수와 배정남은 부산에서 나고 자란 부산 토박이. 더욱이 부산에서 서울로 상경한 나이 또한 비슷한 두 사람은 고향이며 성격까지 공통분모가 많았다고 해 이목을 끈다. 특히 카리스마 넘치는 부산 사투리와 상남자의 거친 마초 기질은 판박이였다고.

최용수는 “걔 말 참 거칠게 하더라”며 만나기 전부터 배정남을 예의주시했음을 밝히며 관심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배정남은 “최용수 감독 운동시절부터 무서웠다는 소문을 익히 들었다”라고 긴장한 모습을 보여 두 사람의 첫 대면에 모두의 관심이 쏠렸다.

그런데 의외로 첫 대면을 하게 된 두 사람은 말도 없이 음식을 먹으며 살벌하고 아슬아슬한 기류를 만들어 갔다는 후문. ‘자칭 서울 사

람’이라고 자부하지만, 입만 열면 사투리가 쏟아져 나오는 최용수-배정남이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 또한 이들의 화끈한 우정 나누기는 가능할지 궁금증을 높인다.

한편 ‘1%의 우정’는 서로 상반된 두 사람이 만나 함께 하루를 보내며 서로의 일상을 공유하고 우정을 쌓아 가는 리얼리티 예능프로그램이다.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박원순 전 비서실장 "1시39분 마지막 통화…고소 보고 모른다"
  • "성폭행 목숨으로 증명했다"…숨진 임실군 공무원 유족 호소
  • 분당 30대 여성 살인 피의자는 전 남친…경찰, 구속 수사
  • "손으로 가슴 눌러" 부산 기장군의회 성추행 논란
  • 가로세로연구소 '박원순 명예훼손' 사건 서울경찰청 배당
  • 쌍용차 공장서 50대 근로자 프레스 기기에 끼여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