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MBC 노조 "`전참시` 깊이 사과, 사회적 책임 다할것"

기사입력 2018-05-16 16: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BC 노조의 글. 사진| 전국언론노조 MBC본부 SNS
↑ MBC 노조의 글. 사진| 전국언론노조 MBC본부 SNS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인턴기자]
MBC 노조가 '전참시' 논란에 사과하며 개선의 의지를 다졌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는 16일 페이스북에 "마음 깊이 사과드린다. 우리 스스로의 안일함과 싸우겠다"라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전국언론노조 MBC본부(이하 MBC 노조)는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으로 마음에 깊은 상처를 입은 세월호 유가족들과 시청자 여러분께 MBC 방송 종사자들을 대표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이번 사건은 제작진 몇 사람의 단순한 실수로 볼 수 없다. 일상적인 프로그램 제작 과정에서 방송이 가진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저희 종사자들 모두의 각성과 노력이 여전히 모자라다는 점을 깨닫게 됐다"고 밝혔다.
MBC 노조는 4년 전 세월호 참사 당시 지탄받았던 MBC의 왜곡 보도를 언급하며 "지난해 저희의 총파업 때 유경근 416 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께서 '우리를 두 번 죽인 건 여러분의 사장도, 보도국장도 아닌 팽목항 현장에 있던 바로 여러분들이었다'고 하신 질책을 기억하고 있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MBC가 그 때와 무엇이 달라졌냐?'고 물었다. 답할 수 없었다. 부끄럽고 참담했다"고 말했다.
MBC 노조는 또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저희 프로그램 제작 종사자들은 방송 제작과정의 단계 하나하나에서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잘못된 저희 내부의 관행이나 제작 시스템을 철저히 점검하고 바꾸겠다. 시스템의 실패와, 그리고 무엇보다도 우리 스스로의 안일함과 싸우겠다"고 개선 의지를 강조했다.
앞서 지난 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영자의 고속도로 휴게소 어묵 에피소드 장면에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란 자막과 함께 세월호 참사 뉴스 보도 장면이 사용됐다. 이 뉴스 장면은 지난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시 MBC 뉴스 특보 화면으로 앵커 뒷 배경의 세월호 참사 장면을 블러(보이지 않게 흐리게) 처리한 상태로 사용, 세월호를 조롱하기 위한 의도가 아니었냐는 비난을 받았다.
한편, 이날 MBC는 서울 상암 MBC M라운지에서 '전지적 참견 시점' 논란 진상 조사 위원회의 결과 발표 기자간담회를 열고 '전참시' 논란을 야기한 조연출이 세월호 화면을 편집해 사용하는 과정에서 상부에

보고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조능희 기획편성 본부장은 "조연출이 세월호 희생자를 조롱하거나 희화화 하려는 고의성을 가지고 있다고 보기는 어렵다. 하지만 단순 과실로 보기는 힘들다. 방송 윤리를 심각하게 훼손했기에 엄중 책임을 물을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ksy7011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복도식 아파트 방범창만 골라 뜯어…14차례 절도 '덜미'
  • 여친 살해한 30대 남성…신고 두려워 언니도 살해
  • "구급차 막은 택시로 환자 사망" 논란…경찰 수사
  • 국회 예산소위, 3차 추경 처리…2천억 원 삭감된 35.1조
  • 윤석열 주재 전국 검사장 회의, 9시간만에 종료
  • [단독] "재발급받았는데 또 털려"…해외직구 위험 숨긴 카드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