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리치맨’ 김준면·하연수, 쌈↔썸 오가며 스며들다…안방극장 ‘심쿵’

기사입력 2018-05-17 11: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리치맨’ 김준면 하연수
↑ ‘리치맨’ 김준면 하연수
[MBN스타 김솔지 기자] ‘리치맨’ 김준면과 하연수가 티격태격과 짠내를 오가며 서로에게 스며들고 있다.

지난 16일 방송된 드라맥스, MBN ‘리치맨’에서 이유찬(김준면 분)은 정차관(최지나 분)의 마음을 잡기 위해 김보라(하연수 분)를 다시 넥스트인의 보안 팀장으로 들였다. 그러나 김보라의 구두를 버리고 수표 한 장을 건넨 이유찬의 무심한 행동이 그녀에게 깊은 상처를 안기며 이들의 재회는 시작부터 삐끗거렸다. 그에게 싸구려 구두일지 몰라도 김보라에게는 할머니의 따뜻한 마음이 담긴 소중한 물건이었기 때문.

당황한 이유찬이 이 상황을 게임에 비유해 질문한 모습은 그가 김보라를 신경 쓰고 있음을 보여준 바, 주변 사람들에게 관심조차 없던 그에게 시작된 변화를 짐작케 했다. 특히 새롭게 개발한 프로그램에 김보라를 모델로 만들고 성공적인 시연에 그녀를 와락 껴안기까지 한 순간은 이미 그의 마음 한 켠에 자리 잡은 그녀를 암시, 안방극장을 심쿵 시켰다.

더불어 김보라가 넥스트인의 시작을 알린 벽에 적힌 이유찬과 민태주(오창석 분) 이름 아래에 자신의 이름을 몰래 써내려간 장면은 이곳의 일원으로 함께 하고픈 그녀의 진심이 엿보인 대목. 또 늦은 시간까지 홀로 남아 아이디어를 적어 내려가는 이유찬을 바라보는 눈빛에 따스함이 가득해 지켜보던 이들의 마음까지 간질였다.

하지만 훈훈했던 분위기도 잠시, 달달한 커피를 요구한 이유찬에게 김보라가 쓰디 쓴 에스프레소를 주며 그를 한 방 먹였다. 이처럼 쉴 틈 없이 계속되는 두 사람의 티격태격 케미는 시청자들의 광대 승천을 유발하기에 충분했다.

그런 가운데 이날 방송 말미에는 정차관에게 김보라의 대학생 신분이 들통 나면서 넥스트인에 또 다시 위기가 찾아왔다. 이를 수습하기 위해 쏟아지는 비를 맞으면서도 정차관에게 사과를 전하려는

김보라의 고군분투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리게 했다.

이에 그녀를 걱정하는 민태주를 향해 이유찬이 “내가 책임질게”라며 선전포고, 예기치 못한 그의 발언은 시청자들의 심장마저 떨리게 했다. 과연 안하무인 이유찬이 김보라를 ‘책임’지겠다고 한 의미가 무엇일지 17일 방송될 4회를 더욱 기다려지게 하고 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일자리 190만 개 창출"
  • 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종식 행정명령 서명
  • [속보]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초기 임상시험서 전원 항체반응"
  • 삼성전자, 올해 정진기 언론문화상 과학기술 대상 수상
  • 심상정 '조문 거부' 사과 논란…홍준표 '채홍사' 거론에 비판 쇄도
  • 미 보건당국 "코로나19 백신 4~6주 뒤 생산 돌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