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얼마예요?` 한해원 "골프에 빠진 김학도 때문에 이혼 서류에 도장 찍기도"

기사입력 2018-06-11 14: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얼마예요?' 김학도, 한해원. 제공| TV조선
↑ '얼마예요?' 김학도, 한해원. 제공| TV조선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인턴기자]
방송인 김학도의 아내인 프로 바둑기사 한해원이 파경 위기를 맞았던 사연을 공개한다.
오늘(11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얼마예요?'에서는 ‘결혼을 후회하게 만드는 순간들’에 대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나눈다.
이날 김학도의 아내 한해원은 “아이들까지 제쳐둔 채 골프에 빠졌던 김학도 때문에 이혼 서류에 도장을 찍은 적이 있다”라며 이혼 서류까지 쓰게 된 사연을 공개한다. 사연을 들은 여성 출연자들은 “화장실 가고 싶어도 우는 아이 때문에 못 간 적 있냐?”고 남성들에게 되물으며 한해원의 심정에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조병희는 이윤철 때문에 ‘탐정 수사의 달인’이 된 사연을 공개한다. 조병희는 늘 연락이 두절된 채 술집을 전전하는 이윤철에게 전화를 걸어 “내가 그쪽으로 갈까? 아니면 당신이 20분 안에 집으로 올래?”라는 말로 기선을 제압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윤철은 조병희의 으름장에 “빛의 속도로 집에 도착했다”는 말로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스튜디오는 ‘아줌마’라는 호칭이 화두로 떠오르면서 분위기가 후끈 달아올랐다. 여성 출연자들은 “아줌마라는 단어 자체가 싫은 게 아니다. ‘아줌마’라고 부를 때의 억양이 중요하다”라는 반응을 보

인다. 이어 변호사 신은숙은 “이제 아줌마라고 부르면 절대 돌아보지 말자”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아줌마’라는 단어에 얽힌 출연자들의 다양한 의견과 에피소드는 11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TV조선 '얼마예요?'에서 확인할 수 있다.
ksy7011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사망자 4명으로 늘어…2명 수색 중
  • 이재명 "경제·민생위기 더해 외교 참사까지 국민 삶 옥좨…바로잡을 것"
  • "머리카락 나왔어요" 자작극 벌인 악성고객, 자영업자들은 눈물만
  • "지금 뭐 봐?" SKT 광고서 장원영과 함께 나온 여성, 정체는?
  • [영상] 거대 가슴 보형물 하고 수업한 캐나다 교사…학교 측 "복장 지적은 불법"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