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인랑’ 정우성 “김지운 감독과 10년 만 재회, 주저할 것 없었다”

기사입력 2018-06-18 11:38

인랑 정우성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 인랑 정우성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MBN스타 김솔지 기자] 정우성이 ‘인랑’ 출연 계기로 김지운 감독과의 재회를 꼽았다.

18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인랑’ 제작보고회가 진행된 가운데, 이날 현장에는 배우 강동원, 한효주, 정우성, 김무열, 최민호와 김지운 감독이 참석했다.

정우성은 ‘놈놈놈’에 이어 김지운 감독과 10년 만에 재회한 소감으로 “오랜만에 연락왔는데 시간 끌 것 없이 바로 하겠다고 얘기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감독님과의 10년 만의 작업도 기대됐고 작품에 대해서 들었을 때도 흥미 있었다. 강동원 씨와도 사적인 자리에서 보면서 ‘같이 작업하면 재밌겠다’는 얘기를 자주 나눴었고, 한효주 씨와 ‘감시자들’ 통해 작업했었는데 5년 만에 다시

작업할 수 있게 돼 좋았다”고 털어놨다.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린 영화다.

오는 7월 개봉한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