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임수향+차은우, 둘만 모르는 썸

기사입력 2018-08-18 08: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친구가 된 임수향과 차은우의 은근한 썸이 시작됐다.
이날 방송된 7회는 종전의 최고 시청률 타이 기록인 전국 4.0%, 수도권 4.8%를 나타냈다.(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
17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극본 최수영, 연출 최성범) 7회는 서로에게 첫 번째 여자 사람 친구(여사친)와 남자 사람 친구(남사친)가 된 강미래(임수향)와 도경석(차은우)의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연애 세포를 자극했다. ‘친구’라는 이름 뒤에 감춰진 두 사람만 자각하지 못하는 은근한 썸이 도래 커플을 응원하는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한 것.
과방에 갇혀서 둘만의 시간을 보내게 된 미래와 경석. 지난 화학과 주점에서 있었던 일에 대해 “너 멋있었다”고 말한 경석은 두 사람의 중학교 시절을 떠올리며 “만약에 너, 나 오해 안 했으면 우리 친할 수도 있었냐?”고 물었고, 미래는 자조하듯 “니가 나랑 왜 그랬겠냐. 예쁜 애들도 많은데”라고 했다. 못생긴 얼굴 때문에 ‘강오크’라고 불렸던 학창시절에 대한 상처가 컸던 이유였을 터.
하지만 경석이 한순간의 망설임도 없이 “예뻐서 뭐해. 별로야. 예쁜 거”라고 대답, 이에 갸우뚱하던 미래는 “내가 못생겼어?”라고 질문해 그를 당황하게 했다. 졸지에 미래에게 ‘못생겼다’는 말을 해버린 것 같아 몹시 당황한 경석은 “웃겼어”라고 얼버무리며 “앉아서 춤추는 거 웃겼다고. 웃겨서 좋았는데”라고 대꾸해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고장난 문을 고치러 온 선배들 덕분에 무사히 과방을 벗어난 두 사람은 축제의 열기가 남은 캠퍼스를 함께 걸었고, 경석은 별안간 “나 이제 왕따 아니네. 친구 있으니까. 너 있잖아”라고 말해 미래를 설레게 했다. 평생 남사친이라고는 없었던 미래에게 처음으로 생긴 ‘남사친 도경석’이 낯설었기 때문. 그리고 두 사람은 나란히 서서 축제의 마지막을 아름답게 장식하는 불꽃놀이를 응시했다.
설렘도 잠시, 축제 이후 경석의 가정사에 대한 소문이 화학과를 흔들었다. 아버지는 전 국회의원 도상원(박성근), 어머니는 한국 켈룬 대표 나혜성(박주미)이라는 사실이 알려진 것. 수아(조우리)로부터 핸드폰을 돌려받은 경석은 소문의 진원지가 그녀라고 생각해 “역시 최악이다. 너는”이라며 비난했지만, 원인은 축제 미팅 부스에서 주운 경석의 핸드폰으로 날아온 도상원의 사진과 문자를 보고 소문을 낸 지효(정혜린)였다. 자신의 오해를 곧바로 사과하는 경석을 향해 “최악이라는 말보다 역시라는 말이 충격이었다”는 수아는 “나도 엄마 없거든. 그래서 내 아픈 부분이 사람들에게 들춰지는 게 어떤 기분인지 잘 알아”라며 두 사람 사이에 공통점이 있음을 어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아버지 상원에 의해 ‘엄마는 바람이 나서 집을 나갔다’고 생각했던 경석의 오해가 풀렸다. 혜성이 식중독으로 입원을 했다는 것과 과거의 사고로 냄새를 못 맡는다는 사실을 알게 된 경석이 “중학교 때, 너희 엄마 우리 동네에서

본 적 있어. 아마 너 보러 오셨던 것 같아”라는 미래의 말에 병원을 찾았다. 십 년 만에 마주 앉은 아들에게 혜성은 “옆을 지켜주지 못해서 미안하다”며 사과했고, 아픈 엄마의 곁은 지키던 경석은 “건강하세요”라고 말해 잠이 든 척 모로 누워있던 혜성의 눈시울을 적셨다.
happy@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윤미향 아버지, 위암 투병 중에도 쉼터 관리를?
  • 3차 등교 시작했는데…신규확진 49명 중 48명 수도권
  • 김홍걸 "형제 싸움은 집안 누…아버지 명예 손상돼 속상"
  • '김부겸 출마를 정세균이 돕는다?'…이낙연 대세론 뒤집을까
  • 인간 피부세포로 '미니간' 만들어 쥐에 이식
  • 금태섭 페이스북에 조목조목…읽어봤더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