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김윤석X주지훈 ‘암수살인’, 스페셜 캐릭터 스틸 공개

기사입력 2018-08-31 11: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암수살인'의 강렬한 비주얼과 대사가 돋보이는 스페셜 캐릭터 스틸이 공개됐다.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과 자백을 믿고 사건을 쫓는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범죄실화극 '암수살인'이 호기심을 자극하는 스페셜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스페셜 캐릭터 스틸은 살인범의 자백을 믿고 암수살인을 쫓는 유일한 형사 ‘형민’(김윤석)과 감옥 안에서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 ‘태오’(주지훈)의 날이 선 얼굴과 캐릭터를 관통하는 대사로 눈길을 모은다.
먼저 “이거 못 믿으면 수사 못한다. 일단 무조건 믿고, 끝까지 의심하자”라는 ‘형민’의 대사에선 진짜인지 가짜인지 알 수 없는 ‘태오’의 자백만 믿고 사건 발생 자체가 인지되지 않은 ‘암수살인’을 쫓는 ‘형민’의 집념을 엿볼 수 있다.
또한 “누굽니까 당신은, 누군지 알아야 내가 당신 원한이라도 풀어줄 것 아닙니까?”라는 절박함이 담긴 ‘형민’의 대사와 힘든 수사를 감행하는 그의 모습에선 피해자에 대한 진심 어린 연민과 공감을 느낄 수 있게 한다. 이처럼 기존에 흔히 그려져 온 형사 캐릭터와 완벽히 결을 달리하는 ‘형민’은 독보적 존재감의 배우 김윤석과 만나 새롭게 그려질 인간미 넘치는 형사 캐릭터를 기대하게 한다. 뿐만 아니라 “아무도 모르게 니 손에 죽은 사람들이 안타까워서, 경찰인 내가 쪽이 팔려서 이라는기다 임마”라는 대사를 담은 스틸 역시 ‘형민’의 강한 뚝심을 고스란히 보여주며, 한치도 밀리지 않는 팽팽한 심리 대결을 예고한다.
강렬한 비주얼로 눈길을 모으는 ‘태오’의 스페셜 캐릭터 스틸은 “총 일곱 명입니다. 제가 죽인 사람들예”라는 의도를 알 수 없는 자백과 “원래요. 사람을 죽이고 나면 정신이 확 더 맑아져요”라는 대사로 정신 감정조차 불가한 전무후무한 살인범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더하게 한다. ‘형민’과의 심리전에서 주도권을 쥐고 있다는 듯한 여유로운 표정에 더해진 “내가 이런 악마가 된 이유는, 너희처럼 무능한 경찰들이 그때 나를 못 잡았기 때문이라고!”라는 대사는 보는 이의 공분을 자아내기 충분하다.
이처럼 희로애락을 초 단위로 오가는 주지훈의 입체적인 얼굴과 표현력은 기존 살인범 캐릭터의 통념을 완전히 깸은 물론 관객들에게 또 다른 놀라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스타일리시한 비주얼과 영화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는 대사들로 보는 이의

뇌리에 강렬하게 각인될 '암수살인'의 스페셜 캐릭터 스틸은 영화에 대한 기대를 한껏 높인다.
김윤석과 주지훈이 선보일 강렬한 연기 시너지와 실화를 바탕으로 한 리얼리티 넘치는 이야기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영화 '암수살인'은 10월 초 개봉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kiki2022@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술 접대 의혹' 검사 압수수색…날짜 특정 '난항'
  • 집값 20~25%만 내고 입주…지분적립형 주택 2023년부터 공급
  • 문 대통령 "방역·경제 동반 성공할 것"
  • 초일류 삼성 남기고 이건희 회장 영면…"진정한 승어부"
  • [단독] 음식점서 여성 성추행한 경찰, 피해자 가족 신고로 덜미
  • 신문배달 하러 나온 70대 노인 '만취 차량'에 숨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