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내 주력 메뉴”...‘현지에서 먹힐까?’ 이연복, 멘보샤에 자신감

기사입력 2018-10-06 19: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현지에서 먹힐까?’ 이연복이 멘보샤 판매에 나섰다.
6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에서는 이연복, 김강우, 서은수, 허경환이 놀이공원에 현지반점을 연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연복은 멘보샤를 새로운 메뉴로 추가했다. 그는 “멘보샤는 우리 집의 시그니처 메뉴이자, 내 주력 메뉴”라며 “멘보샤는 중국에서 넘어온 음식이다. 그래도 내 노하우가 담겨있는 멘보샤는 맛이 다를 것이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연복 셰프는 이른 아침

부터 재료 준비를 하는 열정을 보였고, 현지반점 팀은 놀이공원으로 장소를 옮겨 장사를 게시했다. 하지만 장사 30분 만에 사람들이 모두 사라지자 이연복 셰프는 “망했다 멘보샤”라고 말했다.
한편 ‘현지에서 먹힐까?’는 중국에서 한국식 중화요리를 팔며 푸드트럭으로 장사 & 여행을 하는 푸드트럭 로드트립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일자리 190만 개 창출"
  • 모더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서 전원 항체 형성
  • 트럼프, 홍콩 특별지위 종식 행정명령 서명
  • '코로나 고용쇼크' 6월 취업자 35.2만명 감소…6월 실업률 4.3%
  • 심상정 '조문 거부' 사과 논란…홍준표 '채홍사' 거론에 비판 쇄도
  • 트럼프 정부, 거센 반발 속 비자취소 철회하는 데 합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