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최고의 이혼` 명대사의 향연..."가족이 된다는건, 바닥을 닦는거랑 비슷해"

기사입력 2018-10-27 13: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최고의 이혼’, 가슴에 콕콕 박히는 명대사의 향연이다.
KBS2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극본 문정민/연출 유현기/제작 몬스터유니온, 더아이엔터테인먼트)은 덜컥 이혼을 한 차태현(조석무 역)-배두나(강휘루 역) 부부의 이야기를 통해 사랑은 무엇이고 결혼은 무엇일지 또 가족은 무엇일지 다양한 생각거리를 안기며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선사하고 있다.
특히 가슴에 콕콕 박히는 대사는 ‘최고의 이혼’만의 특별한 감성 포인트다. 평범한 일상을 새롭게, 또 진지하게 바라보게 되는 대사 하나하나가 드라마의 깊이를 더하는 것. 일상의 대화 속에서 흘러나오는 대사는 마음을 울컥하게 만드는 울림을 전하기도 한다. 내 마음 속에 저장하고 싶은 ‘최고의 이혼’ 인생 명대사들을 살펴봤다.
# “가장 먼저 생각나는 사람들이 모여 사는 게 가족이야”
조석무에게 끝내 감정을 터뜨린 강휘루. 강휘루는 평범한 가족을 만들고 싶었다며, “가장 먼저 생각나는 사람들이 모여 사는 게 가족이야”라고 말했다. 강휘루에게 조석무는 좋은 게 있으면 함께하고 싶은 사람이었고, 가족이었다. 가족이란 무엇일지 생각하게 만드는 대사였다.
# “가까운 사이에는 그걸 잊잖아요. 남이라는 걸”
조석무와 부부였던 강휘루, 연인이었던 진유영(이엘 분)의 대화다. 무심코 던진 말로 두 여자에게 상처를 줬던 조석무. 이에 대해 말하는 강휘루의 대사가 가슴을 쿵하게 만들었다. “대체 왜 그러는 걸까 생각을 해봤는데요. 모두 남이니까요. 가까운 사이에는 그걸 잊잖아요. 남이라는 걸.”
# “남이랑 가족이 된다는 건, 바닥을 닦는 거랑 비슷하더라”
고미숙(문숙 분)이 강휘루에게 들려준 가족 이야기다. “남이랑 가족이 된다는 건, 바닥을 닦는 거랑 비슷하더라. 닦을 때마다 매일 안 보이는 흠들이 보여. 그래서 지우고 덮고 닦고.” 가족이 되는 데에도 오랜 정성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 “사랑하는데, 좋아하진 않아”
조석무가 밉고 싫은데 또 걱정이 된다는 강휘루. 그를 아직 사랑하냐는 임시호(위하준 분)의 질문에 강휘루는 “사랑하는데, 좋아하진 않아”라고 말했다. 한 사람에 대해 답을 내릴 수 없는 복잡한 감정. 많은 말을 하지 않아도 한 마디의 대사 안에 수많은 감정을 느낄 수 있었다.
# “어쨌든 시작에는 응원이 필요하니까”
고미숙은 이혼 확정 판결을 받은 강휘루에게 이혼 파티를 해줬다. 고미숙은 “혼인신고서가 결혼의 시작인 것처럼, 이혼신고서는 이혼의 시작이야. 회복하는 데 시간이 걸리는 거야. 어쨌든 시작에는 응원이 필요하니까”라고 말했다. 이혼을 끝이라고 생각하면 착각이라는 고미숙의 대사가 깊은 인상을 남겼다.
매 회 끊임없이 쏟아지는 명대사의 향연. 조석무와 강휘루가 서로에 대해 깨달아가는 과정 속에서 시청자들도 이들의 감정과 대사에 몰입해 빠져들고 있다.


한편 KBS2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은 “결혼은 정말 사랑의 완성일까?”라는 물음에서 시작해 사랑, 결혼, 가족에 대한 남녀의 생각 차이를 유쾌하고 솔직하게 그리는 러브 코미디다.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sje@mkinternet.com
사진제공|KBS2 ‘최고의 이혼’[ⓒ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올해 우리 경제 0.1% 성장"…소비 늘려 역성장 막는다
  • [단독] 비번 경찰에 딱 걸린 30대 차량털이범
  • 침방울차단용 마스크 이번 주 출시
  • [단독] 아버지와 다퉜다고 차량 방화한 아들
  • 경기도 결혼식장·장례식장 등에 '집합제한' 명령
  • 자동차 개소세 인하 연장…카드소득공제한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