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워너원, ‘아이돌룸’ 크리스마스 특집 출격‥JYP 포즈 표절 해명

기사입력 2018-12-24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워너원 강다니엘 사진=JTBC "아이돌룸’
↑ 워너원 강다니엘 사진=JTBC "아이돌룸’
[MBN스타 안윤지 기자] 그룹 워너원 멤버 강다니엘이 JYP가 제기한 ‘아이돌룸’ 시그니처 포즈 표절설에 대해 적극 해명한다.

24일 JTBC ‘아이돌룸’ 측은 “워너원이 7개월만인 내일(25일) ‘아이돌룸’에 재출연한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되는 ‘아이돌룸’은 크리스마스를 맞이해 2018년에 출연한 35팀의 아이돌 중 빅뱅 승리, 워너원, (여자)아이들을 직접 찾아가 선물을 전하는 ‘땡큐 어워즈’로 꾸며진다.

특히 워너원은 ‘아이돌룸’ 1회 게스트이자 프로그램의 시그니처 포즈 제작, 최고 조회수 등의 기록을 세우며 수상자로 결정됐다.

MC 정형돈과 데프콘은 강다니엘이 선물한 ‘집’을 손으로 그려낸 듯한 프로그램의 시그니처 포즈를 현재까지 계속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9월, JYP 박진영은 이 포즈가 자

신의 히트곡 ‘니가 사는 그 집’의 포인트 안무와 동일하다며 ‘표절설’을 제기해 큰 웃음을 선사한 바 있다.

이에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는 정형돈이 워너원 강다니엘에게 공식 해명을 요구했다. 강다니엘은 “포즈가 정말 다르다”며 직접 그 차이를 비교하는 등 명료한 반박을 내놓아 표절 논란을 마무리지었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6인 사표' 선별 수리 가능성…새 비서실장은?
  • 청와대, 정무·민정·소통수석 우선교체 가능성
  • 서울 주요도로 통제 풀려…강변북로·동부간선·내부순환로 통행 재개
  • 교회 집단감염 'n차 전파' 우려…정부 '교회 방역강화' 검토
  • 이 시각 잠수교…팔당댐 방류랑 감소로 수위 소폭 하락
  • 9일째 쏟아진 폭우로 사망 31명…전국 피해 속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