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바벨’ 박시후 “첫 촬영부터 장희진과 키스신…많이 친해졌다”

기사입력 2019-01-24 14: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바벨’ 박시후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 ‘바벨’ 박시후 사진=MK스포츠 옥영화 기자
[MBN스타 안윤지 기자] ‘바벨’ 배우 박시후가 장희진과 호흡을 전했다.

2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서울에서는 TV CHOSUN ‘바벨’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윤성식 감독, 박시후, 장희진, 김해숙, 김지훈, 장신영, 송재희, 임정은이 참석했다.

감독은 “대본을 처음 보고 각각의 입장에서 그림을 그려본다. 여러 가지 상상을 많이 해보는데 이분들이 아니었으면 어떻게 했을까란 생각을 했다”며 “늘 캐릭터마다 주인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우리 배우들이 드라마의 막강한 주인공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기대 이상으로 연기의 욕심을 내주셨다. 대본도 탄탄하지만 완성된 드라마가 완결성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시후는 “전작 끝나기 전에 대본을 받았다. 보통 작품 하나 끝나고 충전 시간을 갖지만, 대본을 읽고 있다가 몰입이 되더라. 작품에 대한 믿음이 있었고, 디테일한 연출력, 배우들을 보고 작품에 임했다”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그는 “무거운 남자다움을 보일 것 같다. 또 격정

멜로는 내가 처음이다. 여배우와의 호흡이 중요한데 첫 촬영부터 키스신을 촬영했던 것 같다. 그래서 많이 친해졌다”고 말했다.

‘바벨’은 복수를 위해 인생을 내던진 검사와 재벌과의 결혼으로 인해 인생이 망가진 여배우의 사랑을 그린 드라마다. 오는 27일 오후 10시 TV CHOSUN에서 첫 방송 된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