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산다라박 비행공포증 고백 “비행기 타면 운다, 심하면 트라우마까지”

기사입력 2019-03-22 10:20

산다라박 비행공포증 사진=JTBC2 ‘바람난 언니들’ 캡처
↑ 산다라박 비행공포증 사진=JTBC2 ‘바람난 언니들’ 캡처
[MBN스타 안윤지 기자] ‘바람난 언니들’ 가수 산다라박이 비행공포증을 고백했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JTBC2 ‘바람난 언니들’에서는 가평으로 여행을 떠난 제아, 황보, 산다라박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황보는 “넌 한국에 있다가 필리핀으로 갔잖아. 필리핀에서도 다른 나라 많이 갔어?”라고 물었다.

이에 산다라박은 “원래 비행공포증이 있다. 그래서 처음 미국갈 때 비행기에서 펑펑 울었다”고 고백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황보는

“왜 갑자기 공포증이 생겼냐”고 묻자 그는 “원래 있었다. 그런데 요즘 좋아진 거다. 투어 다닐 때도 울고 그래서 아마 승무원 사이에 유명할 것이다. 진짜 심하면 트라우마까지 온다”고 말했다.

산다라박은 “태풍이 올 때도 너무 활동을 하니까. 태풍 올 때마다 일본을 가고..”라며 힘들던 때를 회상했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