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세젤예’ 홍종현 “후계자 절차 밟는다‥김소연 일은 나에게 맡기길”

기사입력 2019-06-01 2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세젤예’ 홍종현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 캡처
↑ ‘세젤예’ 홍종현 사진=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 캡처
‘세젤예’ 배우 홍종현이 김소연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1일 오후 방송된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에서는 한태주(홍종현 분)가 집안에 자신의 뜻을 밝혔다.

한태주는 한종수(동방우 분)에게 “그 여자 보호는 제가 할 것이다. 내 사람이다. 지금 난 내가 살아온 인생의 방식을 모두 걸고 아버지께 말씀 드리는 것이다. 내 패를 받을 것인가, 받지 않을 것인가. 말씀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바로 전인숙(최명길 분)에게 찾아가 “드릴 말씀이 있어서 찾아왔다”고 전했다.

전인숙은 “너한테 내가 강부장과 관련해 함부로 한 것 같아서 미안하다. 내가 너무 감정적이었다. 너에게 손찌검을 하다니 미안하다. 어릴 때도 큰소리 한 번 안 내고 키운 너인데”라며 후회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태주는 “나 어머니 아들 맞다. 소리 지르고 때리셔도 된다. 어떤 일이

있어도 평생 어머니 아들로 살 것이다. 어머니를 배신하거나 떠나는 일은 없을 것이다”라며 “그러니 마음을 놓아라. 아버지 말씀대로 후계자 절차 밟을 예정이다. 대신 강미리 부장과의 일은 나에게 맡겨주셨으면 한다. 나 혼자 스스로 선택하고 결정하고 싶다”고 확고한 뜻을 드러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30만 카페 팔아요"…회원 정보 유출 '불안'
  • '지지율 1위' 이재명 달라진 위상…민주당 의원들 '북적'
  • 코스닥 21년 만에 1,000P 봤다…외국인 매도에 하락 마감
  • [탄소제로] 하루 버려지는 플라스틱 '5톤 트럭 1700대'…"재활용 절반은 폐기"
  • [픽뉴스] 집도 팔고 금도 파는 편의점/ 최악의 대통령/ 아파트 부자 의원들
  • 각목으로 12살 때린 태권도장 사범…자격정지에도 계속 근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