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배틀트립` 강래연 김호영 이현, `옥룡설산’ 行…中 리장 명소 `만년설 비경`

기사입력 2019-06-01 20: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틀트립’ 강래연 김호영 이현이 이른 더위를 날리는 만년설 비경을 선사한다.

1일 오후 방송되는 KBS 2TV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은 ‘중국vs중국’을 주제로 강래연-김호영-이현, 펜타곤 홍석-유재환-딘딘이 게스트로 차오루가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두 팀은 각각 리장과 베이징-텐진 여행 설계 배틀을 펼치는 가운데 금주에는 리장으로 떠난 강래연-김호영-이현의 ‘리장! 알리장~ 투어’가 방송될 예정이다.

이날 ‘여행 설계자’ 강래연은 ‘여행 체험단’ 김호영-이현을 리장의 꽃 ‘옥룡설산’으로 안내했다. ‘옥룡설산’은 히말라야산맥의 끝자락에 위치한 해발 5,596m에 고산으로 눈부신 만년설이 압권인 리장의 명소. 본격적인 여행에 앞서 강래연은 김호영-이현에게 “리장까지 간다면 절대 포기하지 말아야 할 곳”이라며 ‘옥룡설산’을 강력 추천해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옥룡설산’ 입성에 앞서 강래연은 또 하나의 비경을 소개하며 기대치를 고조시켰다. 바로 만년설이 녹아서 만들어진 옥빛 호수 ‘람월곡’. 강래연-김호영-이현은 웅장한 ‘옥룡설산’의 전경이 마치 거울처럼 비춰지는 환상적인 호수의 자태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특히 김호영은 “비현실적이다. 말이 안 나올 정도”라면서 ‘여행 설계자’ 강래연에게 찬사를 아끼지 않았고, 신비로운 물빛에 감격한 이현은 몸을 사리지 않고 수중 촬영까지 감행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이날 강래연-김호영은 해발 4506m까지 직행하는 케이블카를 타고 ‘옥룡설산’에 입성, 은빛 절경을 감상하는가 하면 ‘만년설

썰매’까지 즐기는 등 리장 여행의 하이라이트를 온몸으로 만끽했다는 전언. 이에 중국 여행 초고수 강래연이 강력 추천한 리장의 꽃 ‘옥룡설산’ 여행기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원조 여행 설계 예능 프로그램 KBS 2TV ‘배틀트립’은 오늘(1일) 밤 9시 15분에 방송된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바이든, 제46대 미국 대통령 취임…'바이든 시대' 열었다
  • 시위대 난입했던 바로 그 자리에서 바이든 취임선서
  • LG전자 어쩌다가…"스마트폰 사업 매각 검토"
  • [단독] 아버지 때린 의대 교수 '유죄'…판결 확정 뒤 범행 부인
  • [단독] "친구들이 남긴 밥까지 먹였다"…물고문에 식고문 정황도
  • 바이든 "통합 없이는 어떤 평화도 없다"…화합 호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