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어비스’ 박보영, 권수현 부활시킨 안효섭 위로.. “내 잘못이야” 오열

기사입력 2019-06-18 22: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어비스’ 안효섭이 권수현을 살렸다.
18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비스’에는 장희진(한소희)이 이복오빠 서지욱(권수현)에게 일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지욱은 장희진을 묶어뒀고 “내 손에 왜 피를 묻히게? 죽은 듯이 살라고 했잖아. 숨만 쉬고 살라고 했잖아”라고 소리쳤다.
장희진은 “죽여봐 어디. 죽여!”라며 “너도 오영철이랑 똑같아. 아니, 네가 더 하면 더했지. 제대로 미친 새끼야”라고 맞받아쳤다.
서지욱은 “진짜로 미친 것들은 너희들이지”라며 고세연에게 엿들은 내용을 언급했다. 앞서 고세연은 어비스로 장희진의 엄마 장선영을 살릴 계획을 말했던 것.
서지욱은 “황당한 소리만 안했어도 네 엄마 장례는 치를 수 있었잖아. 힘들게 죽였는데 다시 살리면 내 노력은 뭐가 돼?”라며 장선영의 시신이 든 캐리어를 바다에 빠뜨렸다.
화가 난 장희진은 몸부림쳤지만 그 어떠한 것도 할 수 없었다. 한참 후 차민(안효섭)이 등장했고 그는 고세연(박보영)이 어딨냐고 물었다. 서지욱이 대답을 하지 않자 차민은 그의 멱살을 잡았다.
이때 장희진이 차를 운전해 서지욱을 쳐버렸다. 서지욱은 과다출혈로 사망했고 차민은 고세연의 소재를 알 수 없어서 절규했다.
결국 차민은 어비스로 서지욱을 살렸다. 그러나 서지욱은 고세연의 위치를 함구했고 차민은 “만약에 세연이가 죽으면 너는 내 손에 죽어”라며 그를 팼다. 서지욱은 “같이 죽을 사람 있어서 외롭진 않네”라고 이죽댔다.
차민은 “그 죽음이 한 번이라고는 안했어”라며 “내

가 살아 있는 동안 너를 죽이고 다시 살릴 거야”라고 했다. 차민이 벽돌로 서지욱의 머리를 가격하려하자 그는 고세연의 위치를 털어놨다.
차민은 “절대로 살리면 안될 놈이었는데 도저히 그냥 둘 수가 없었어”라고 오열했다. 그를 꼭 껴안은 고세연은 “네 잘못 아니야. 나 때문에 네가 나 살리려다가 그런 거잖아. 괜찮아. 내가 다 미안해”라고 눈물을 쏟았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재명, '비속어 논란' 직접 언급…"국민도 귀 있고 지성 있다"
  • 유승민 "국힘 정강정책에 '기본소득'…이재명 비판하려면 개정해야"
  • [속보] 화성 제약회사 공장서 폭발로 화재…작업자 3명 고립
  • 이제 4살인데…대소변 못 가려서 학대 사망케 한 엄마, 징역 7년
  • '계곡살인' 이은해·조현수 무기징역 구형…눈물 흘리며 "억울하다"
  • '마약 투약 혐의' 배우 이상보, 경찰 조사 결과 투약 확인 안 돼 불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