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간미연 개종 “황바울 위해 기독교 다녀…이후 남편, 내말에 순종”

기사입력 2019-10-23 12: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간미연 개종, 황바울 위해 기독교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 간미연 개종, 황바울 위해 기독교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간미연이 남편 황바울 위해 개종했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할래? 말래? 해 결혼유발자’편에 박은지, 간미연, 신주아, 이혜주가 출연했다.

이날 MC 김숙은 간미연에 “남편 때문에 포기한 게 있다고. 종교를 바꿨다고 하더라”고 물었다.

이에 간미연은 “신앙이 뚜렷한 게 있던 게 아니라 어머니가 절에 다니셔서 저도 가끔 갔다. 종교가 뭐라고 하면 불교라고 했다”고 해명했다.

그는 “남편(황바울 분)은 모태 신앙이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다”면서 “만난 지 2년이 넘었을 때인데 크게 싸웠다. 헤어지냐 마냐 하는데

‘교회만 가주면 뭐든 다 하겠다’고 하더라. 그 말이 너무 생뚱맞아서 당황했는데, 다르게 생각하니까 그 사람에게 교회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겠더라”고 말했다.

이어 “이후 일요일마다 교회를 다녔다. 그 뒤로는 (남편이) 내말에 순종한다. 싸울 일이 없다”고 털어놨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안철수 '야권 경선플랫폼' 요구…"공당 대표에 탈당요구 무리"
  • 내일 5개 부처 개각할 듯…박영선 "사의 표명 아직"
  • 결혼부터 대리모 출산까지…중국 톱여배우 정솽 스캔들에 '발칵'
  • 여성단체, 재판부에 '신지예 성폭행' 가해자 엄벌 촉구
  • 커지는 '중화 제국주의' 우려..."역사적 왜곡 지나쳐"
  • "하얀색 화장 강요"…베를린 흑인 무용가, 인종차별 폭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