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정일 '귀국길'…새벽쯤 국경 도착

기사입력 2011-05-26 17:58 l 최종수정 2011-05-26 20: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베이징을 출발해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북한으로 곧장 이동한다면 내일(27일) 새벽쯤 단둥을 거쳐 신의주로 넘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강태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베이징을 떠나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김 위원장의 특별열차는 한국 시각으로 3시 20분쯤 베이징역을 출발했습니다.

며칠 사이에 중국 대륙을 열차로 종단하는 '강행군'했다는 점을 감안해, 선양과 단둥을 거치는 최단 경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으로 밤새 이동한다면 새벽쯤이면 신의주와 맞닿아 있는 단둥에 도착할 가능성이 큽니다.

단둥에서는 검문검색이 실시되고, 일부 호텔이 예약을 받지 않는 등 김 위원장이 방문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이 단둥을 방문한다면 이는 황금평 공동 개발과 관련이 있습니다.

김 위원장이 중국 고위급 인사와 함께 오는 28일로 예정된 착공식에 참석해 북·중 정상회담의 성과를 과시할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한편, 김 위원장은 베이징을 떠나기 직전까지 경제 관련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김 위원장은 차기 총리로 유력하게 거론되는 리커창 국무원 상무부총리 겸 공산당 상무위원과 중국판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중관춘'을 방문했습니다.

여기서는 중국 인터넷 산업의 발전상에 대한 질문을 하며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위원장은 또 점심에는 원자바오 총리와 오찬을 하며, 이번 방중 일정을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뉴스 강태화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삼성전자 '어닝쇼크'…영업이익 31.7% 급감 [김주하 AI 뉴스]
  • 홍준표가 맹비난한 '국힘 중진 의원 N·J·H'는 누구?
  • 대낮에 아내 살해한 남편, 자신 제압한 시민에 "너도 이해할 걸?"
  • 헌재 "훔칠 의사 확인 안됐는데 기소유예는 평등권 침해"
  • 美 경찰 '정전 사태' 주범 공개에 네티즌 '빵'터졌다..."키 84cm·몸무게 16kg"
  • 근무 5분 만에 '편의점털이'한 아르바이트생…알고 보니 동종 전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