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주가조작 걸려도 남는 장사"

기사입력 2006-09-28 09:12 l 최종수정 2006-09-28 09: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시세조종과 미공개정보이용 등 주가조작에 대한 처벌이 가벼워 예방과 재범방지 효과가 미미하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열린우리당 김영주 의원이 지난 2004년과 2005년 2년간에 걸쳐 주가조작 등 증권거래법 위반 행위로 기소된

31명의 법원 판결을 분석한 결과, 부당이익이 확인된 12명의 부당이익금 규모는 71억4천400만원에 달했지만 부과된 벌금은 전체의 57%인 41억3천만원에 그쳤습니다.
김영주 의원은 최소한 부당이익금 이상의 벌금이 실제 부과될 수 있도록 증권거래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섬진강 제방 붕괴에 흙탕물 가득…마을 흔적 일부만
  • 코로나19 신규 확진 43명…교회 확진 영향으로 16일 만에 최다
  • 잠수교 7일째 통제…오늘 밤부터 서울·경기·강원 호우주의보
  • 담양 산사태로 '쑥대밭'…가족과 대피하던 8살 아이 숨져
  • 폭우에 무너진 '귀농의 꿈'…곡성 산사태로 이장 부부 등 5명 숨져
  • 의암댐 사고 시신 2구 발견…실종 경찰정 인양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