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참여정부 들어 지역불균형 심화"

기사입력 2006-11-01 12:07 l 최종수정 2006-11-01 12: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참여정부 출범 이후 자금·인력·예산의 수도권 집중이 심화되면서 지역균형발전을 해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이한구 한나라당 의원은 국가 연구·개발 예산과 산업기술인력, 은행 대출의 수도권 편중 현상이 심화되고 있고 산업은행과 기업은행, 신용

보증기금 등 국책 금융기관의 지방기업 홀대도 여전하다"고 밝혔습니다.
이 의원은 구체적으로 올해 국가 R&D 예산 4조8천억원 중 수도권과 대덕지역에 73.8%가 배정됐고 지난해 말 현재 R&D와 기술 등을 담당하는 산업기술인력의 62%가 수도권에 몰려있다고 말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통령님, 말문 막히시면 원론 답변"…'조작 사진' 논란 확산
  • 여론조사 뭐가 맞아?…文 지지율, 하루 만에 43.6→37%
  • 유럽의약품청 해킹…셀트리온 '렉키로나주' 문서 유출 가능성
  • 유시민, 1년 만의 사과 '왜?'…한동훈 "정보 제공자 밝혀라"
  • 임종석 "일본처럼 문 닫는 가게 월 300만원 지원"…대선행보 시동?
  • 김주하 AI가 전하는 1월 22일 종합뉴스 예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