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대통령 퇴임후 첫꿈은 농촌복원운동"

기사입력 2006-12-18 15:52 l 최종수정 2006-12-18 15: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병완 대통령 비서실장은 노무현 대통령이 퇴임후에 꿈꾸는 것이 농촌복원운동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실장은 노 대통령의 탈당과 관련해 탈당을 안하는 게 가장 좋은 것이라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이상범 기자입니다.


노무현 대통령이 퇴임후 처음으로 꿈꾸는 사업은 뭘까?

이병완 비서실장은 농촌복원 운동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실장은 한 인터넷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고령화 사회에 대비해 농촌을 친환경으로 만들고 도시민들이 정주할 수 있는 곳으로 가꾸는 게 노대통령의 퇴임후 첫 꿈이라고 밝혔습니다.

이것은 지역균형발전을 정치철학으로 삼고 있는 노 대통령의 생각과도 맥이 닿아 있다고 이 실장은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이 실장은 노 대통령이 성공한 대통령으로 평가받을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노 대통령은 성공한 대통령에 대해 거부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당대 성공한 대통령이 우리 정치 문화에서 찾아볼 수 없는 만큼 그러한 평가는 무리한 기대며, 희망이란 이유에섭니다.

또한 대통령의 낮은 지지도에 대해 이 실장은 부동산 파동 등 민생 문제에 있어 당청이 뚜렷한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한 게 가장 큰 요인이라고 진단했습니다.

이밖에 대통령의 탈당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탈당을 안하는 게 가장 좋은 것이라며, 당적을 보유하고 있는 게 책임 정치라고 이 실장은 덧붙였습니다.

남북정상회담 논란에 대해

이 실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하고, 남북정상회담은 비밀주의로 풀 일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인터뷰 : 이상범/ 기자
-"한편 이 실장은 노대통령이 농담반 진담반으로 국회의원에 한번 출마해 볼까라고 말한 적이 있다는 사실도 털어놨습니다.mbn뉴스 이상범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밤 12시 보름달 가장 높이 뜬다...전국에서 구름 사이로 달맞이
  • "강간당했다" 거짓 신고 뒤 합의금 뜯은 여성들 실형
  • 명절에 떡 먹다가 기도 막혔을 때 응급처치 방법은?
  • 법원, 개천절 '드라이브 스루' 집회 조건부 허용…9개 조건 내걸어
  • 문 대통령·메르켈 오늘 오후 정상통화…독일과 협력 관계 논의 예정
  • 쇠창살 절단 후 담요 묶어 담장 넘어 도망…'영화 같은' 탈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