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단독] 북한에 보낸 문건 "어떤 입장이든 남북 같이"

기사입력 2016-10-21 09:17 l 최종수정 2016-10-21 15:19

【 앵커멘트 】
지난 2007년 유엔 북한인권 결의안 표결에 거부권을 행사하기 직전 북한과 협의했다는 증거인 쪽지가 국정원에 보관돼 있다는 소식 전해드린 바 있는데요.
그런데, 북한의 답변이 오기 전에 우리 측이 북한에 보낸 문건도 현재 존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먼저 최중락 기자가 단독보도합니다.


【 기자 】
송민순 전 장관의 회고록에 등장하는 2007년 11월 18일 청와대 서별관 회의.

송민순 전 장관이 유엔의 북한 인권 결의안에 대한 찬성의견을 굽히지 않자 「참석자 가운데 김만복 국정원장이 북한의 의견을 확인하자고 제안했습니다.

「 이에 문재인 전 비서실장이 남북경로로 확인해보자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틀 뒤 11월 20일 싱가포르

「 노무현 전 대통령과 백종천 전 안보실장, 송민순 전 장관이 함께 한 자리에 "남측의 태도를 주시할 것"이라는 북한 측의 반응이 담긴 쪽지가 있었습니다.」

이 쪽지가 북한에서 온 답변이라면 우리 측이 북에 보낸 문건이 있지 않을까?

MBN 취재결과 당시 북으로 보내진 비공식 문건이 현재도 존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보 소식통에 따르면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2007년 11월 18일) 북한에 물어보겠다고 하고 실제 국정원 라인을 통해 비공식 문건을 보냈다"고 밝혔습니다.

「이 문건에는 "대한민국 정부가 어떤 입장을 취하든 간에 남북은 같이 갈 것이다"라고 쓰여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 뉴스 최중락입니다.

영상편집 : 송현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