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영수 특검팀, 검찰에 수사기록 요구…파견검사 10명 추가 요청

기사입력 2016-12-06 09:55

박영수 특검팀, 검찰에 수사기록 요구…파견검사 10명 추가 요청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6일 검찰로부터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수사기록 사본을 넘겨받아 검토 작업에 들어갑니다.

박 특검은 이날 오전 자신이 대표 변호사로 있는 서초동 법무법인 강남 사무실로 출근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수사기록 사본을 오늘 중 넘겨받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특검팀에 파견된 검사들은 이날 사본을 인계받는 대로 곧바로 검토 작업에 착수할 예정입니다.

앞서 박 특검은 방대한 분량의 최순실 사건 수사기록 사본을 신속히 검토하기 위해 1차로 파견검사10명을 요청해 '선발대'를 꾸렸습니다.

파견 요청할 수 있는 검사는 최대 20명으로, 박 특검은 이날 나머지 10명을 추가로 요청할 계획입니다.

이어 각각 최대 40명 규모의 파견공무원·특별수사관 인선도 이르면 이번 주중 끝내 수사 준비를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앞서 박근혜 대통령은 전날 박 특검이 요청한 특검보 후보중에서 박충근(60·사법연수원 17기), 이용복(55·18기), 양재식(51·21기), 이규철(52·22기) 변호사 등 4명을 특검보로 임명했습니다.

특검이 파헤칠 의혹은 ▲ 최순실 씨와 그 측근들의 국정농단과 이권 개입 ▲ 청와대 문건 유출과 외

교·안보상 국가기밀 누설 ▲ 최 씨 딸 정유라(20) 씨의 이화여대 부정입학 등 교육농단 ▲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직권남용, 직무유기 의혹 등 크게 4가지입니다.

특검팀은 수사기록 검토가 끝나는 대로 이들 사건을 배분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예정입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