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구본무 회장 등 재벌총수 6인, 전경련 해체 반대 의사 표해

기사입력 2016-12-06 15:55

구본무 LG 회장 등 재벌총수 6인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해체에 반대 의사를 나타냈다.

6일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청문회가 열렸다.

이날 구 회장은 "전국경제인연합회는 해리티지 재단처럼 운영하고 각 기업간 친목단체로 남아야 한다"라며 "그게 제 의견"이라고 의견을 나타냈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경련 해체 주장에 반대하는 사람은 거수해 달라”라고 요구했고 구본무 LG 그룹 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 회장, 허창수 GS 회장 등이 반대 의견로 거수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오늘의 이슈] 허경영 예언 이어 빵상 아줌마도?…“나라꼴 망한다, 정신차려라”

[오늘의 포토] '개미허리' 정채연, '반전 청순 복근 공개!'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