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中 외교부, 한한령 비판 여론에 "일단 사드 문제부터 해결해야"

기사입력 2016-12-21 14: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中 외교부, 한한령 비판 여론에 "일단 사드 문제부터 해결해야"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팡쿤(方坤) 중국 외교부 아주국 참사관은 한국 연예인 출연을 제한하는 '한한령'(限韓令)에 대한 한국내 비판 여론에 대해 "일단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팡 참사관은 지난 20일 베이징 중국 외교부 청사에서 가진 취재단과 인터뷰에서 "중국 정부는 한한령을 내린 바 없다"면서도 "사드 문제가 해결되지 못하면 우리 입장에서 한류를 지지하는 정책을 채택하기가 부담스럽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이는 한한령이 없다는 입장을 재확인하면서도 결과적으로 사드 배치가 한중간 문화 교류에도 악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입니다.

팡 참사관은 1997년 외교부에 입부해 1999~2003년에는 주한 중국대사관에서 근무했습니다. 그는 북한에서도 근무한 경험이 있는 중국 외교부의 '한반도통'입니다.

그는 특히 한국내 대 중국 여론 악화에 대해 "누가 먼저 상대방 국민을 불쾌하게 했는지 생각해야한다"며 "(사드로) 중국 국민의 감정이 먼저 상했다. 인터넷을 보면 혐한 감정이 계속 커지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이어 그는 "정부 명령으로 (한류가) 안 된다는 것이 아니라 사드 문제로 국민 감정이 생겨서 영향을 준다는 것"이라면서 "외교관으로서 우리의 가장 큰 책임은 양국 국민간 우호적 감정을 회복하고 문제를 잘 해결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팡 참사관은 "미국 측에도 계속 사드 문제를 제기하고 있지만, 미국에 사드를 배치하지 말라고 하는 것은 호랑이에게 가죽을 빌려달라는 것(실현 가능성이 매우 낮은 것)과 같다"면서 "하지만 한국은 중국에 호의적이고 전략적으로도 나쁘게 할 필요가 없지 않나. 그래서 계속 부탁하는 것"이라고 부연했습니다.

그는 중국 어선의 불법 조업 문제에 대해서는 "정부도 여러 대책을 세우고 많은 노력을 하고 있지만 단속에 어려움이 있다"면서 "배가 서너 달씩 계속 바다에 있으니 지방정부도 통제에 어려움을 겪는 측면이 있다"고 토로했습니다.

그는 북한의 석탄 수출량을 제한한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 2321호 이행에 대해서는 "지방정부는 불만이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 거래로) 외화를 버는 기업이 있다"면서도 "손실을 볼 수 있지만 한반도 비핵화와 국제 핵비확산체제를 지지하는 차원에서 결의를 진지하게 이행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중국은 올해 말까지 북한산 석탄 수입을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팡 참사관은 결의 이행을 거듭 강조하며 "내년에 안보리 결의를 어떻게 집행할 지 중국의 관련 부문에서 세부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그러면서도 "북한과 정상적인 외교 경로를 유지하고 있다. 많은 교류를 하고 설득 노력도 하려고 한다"며 "북한과 정상국가로서 교류를 유지하고 기회가 있으면 우리 정책도 설명하고 국제사회의 관심도 알려주려고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그는 안보리 결의

채택 이후 최근 북한이 직접적인 핵·미사일 도발을 벌이지 않는 것에 대해서는 '신규 결의의 대북 영향 분석', '미국 트럼프 정부 대북 정책 분석', '한국의 내부 정치 상황' 등 이유가 있을 것이라며 "세 요소를 종합적으로 분석한 이후 북한이 행동을 결정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경찰, '고 손정민 씨 사건' 목격자 6명 조사…"회색 아이폰"
  • [단독] 꽉 막힌 출퇴근길 2시간이 30분에 '뻥'…어떤 사연이?
  • 이더리움 가격, 또 최고가 세웠다…한때 3600달러 돌파
  • [속보] 코스피 3179.63(▲0.89p, 0.03%), 원·달러 환율 1121.0(▼4.8원) 개장
  • 김흥국, 대낮에 '오토바이 뺑소니'…특가법 입건
  • 빌 게이츠 이혼, 중국 통역사와 불륜 때문?…"근거없는 소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