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한솔, 말레이시아 입국 할 듯…김정남 시신인도 주목

기사입력 2017-02-21 07: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한솔, 말레이시아 입국 할 듯…김정남 시신인도 주목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말레이시아 당국이 친족의 방문을 전제로 김정남의 시신 인도 방침을 밝힌 가운데 김정남의 아들인 김한솔이 쿠알라룸푸르를 방문했는지에 관심이 쏠립니다.

지난 13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피습 살해된 이후 20일로 현지 경찰 당국이 시신 부검과 함께 사인 규명을 위한 수사를 일주일 넘게 벌이는 가운데 시신 인수를 위해 김정남의 아들 한솔(22)씨가 방문할 것이라는 소문이 강하게 돌았습니다.

이 소문은 출처는 확인되지 않은 채 이날 오후부터 돌기 시작했습니다.

현지 언론매체들도 김한솔의 방문을 기정사실로 하는 내용의 기사를 온라인에 게재했습니다.

'더 스타'는 현지시각 오후 6시 51분에 게재한 기사에서 김정남 아들 한솔이 쿠알라룸푸르에 온다는 소식에 내외신 기자들이 국제공항2로 몰려들고 있다고 썼습니다. 이 매체는 한국, 일본, 중국을 포함한 외신들이 이날 김한솔이 에어아시아기를 이용해 쿠알라룸푸르에 온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받았다고 전했으나 발송지가 어디인지는 언급이 없었습니다.

메시지의 내용은 "친애하는 미디어 회원들께, 오늘 김정남의 아들이 에어아시아 편으로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며, 도착 예정 시각은 오후 7시50분이다"라고 이 매체는 덧붙였습니다.

또, 이 매체는 김한솔이 마카오에서 에어아시아 AK8321편에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따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과 김정남의 시신이 안치된 쿠알라룸푸르 종합병원 영안실에는 수많은 취재진이 진을 치고 김한솔 도착 여부에 대한 확인 취재에 나섰습니다.

그러나 밤새 공항과 병원 영안실에 그의 모습은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대사관 직원 등 당국자들도 그의 도착 여부를 확인하느라 분주하게 움직였지만, 어디에서도 그의 도착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로이터도 이날 저녁 항공사 소식통과 언론보도를 인용해 마카오발 에어아시아 항공편으로 쿠알라룸푸르에 독착할 예정이라고 보도했으나 이후 실제 도착 여부에 대한 후속 보도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현지 중국어매체인 광화(光華)일보는 소식통을 인용해 김한솔이 20일 AK8321편을 타고 쿠알라룸푸르에 와 김정남 시신 인도 수속을 밟을 것이라는 얘기가 있으나 해당 항공편 승객 명단에 김한솔은 들어있지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김한솔이 입국했으나 말레이시아 당국이 신변안전을 이유로 김한솔의 방문을 비공개로 진행하고 있다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고, 외교적으로 민감한 김정남의 사망을 두고 유족을 보호하고 있는 중국이 말레이시아행을 말렸다는 설도 제기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21일 새벽에는 영안실에 경찰 특공대원들이 배치되는 등 경비가 강화돼 김한솔의 방문이 임박한 것 아닌가하는 추측을 낳고 있습니다.

이날 오전 1시40분께 소총 등으로 무장한 경찰 특공대원 10여명이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 4대에 나눠타고 영안실에 도착했습니다.

이들은 현장을 지키던 취재진의 접근을 막고 영안실 내부를 점검했으며, 이 가운데 일부는 아침까지 영안실 앞마당을 지켰습니다.

여성 2명에게 스프레이 공격을 받아 사망한 김정남에 대한 독살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한 김정남 시신 부검 진행 문제와 시신 인도를 둘러싸고 말레이시아 당국과 북한 측이 극한 대립하고 있습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DNA 제출을 전제로 친족에게 시신을 인도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2주간의 시한을 제시했습니다.

김정남의 유족으로 본처와 아들 1명이 베이징에, 둘째 부인인

이혜경과 한솔·솔희 남매가 마카오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정남의 셋째 부인으로 알려진 서영라도 마카오에 거주하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이들 유족 중 이혜경과 그 가족이 김정남의 시신을 받을 수 있도록 말레이시아 주재 중국 대사관에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현지 언론은 전하고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한 방으로 끝낸다…'괴물 미사일' 벙커버스터 최초 공개
  • 야 "기어이 국민과 대결" vs 여 "이재명 욕설 찾아봐라"…공방 '절정'
  • '경영위기 대학' 의대·약대 분리 매각 입법 추진
  • 기름값 1,600원대 하락에도…25년 만에 '반 년 연속' 무역적자
  • 부산 지하철역 2곳 방화 시도 50대 검거…휴지 불붙여 쓰레기통에 던져
  • 비번 경찰관에 딱 걸린 보이스피싱범…'텔레그램 보며 입금' 범죄 직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