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 "일방적 핵포기 강요하면, 미북정상회담 재고려"

기사입력 2018-05-17 10:08 l 최종수정 2018-05-17 11:06

【 앵커멘트 】
한미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를 문제 삼아 어제 예정된 남북고위급 회담을 갑자기 연기한 북한이 미국에게 경고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일방적으로 핵 포기를 강요하면 미북회담까지 다시 생각해보겠다고 밝힌 겁니다.
주진희 기자입니다.


【 기자 】
북한은 외무성 제1부상인 김계관 명의로 낸 담화문에서 미국에 대해 강한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 먼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을 직접 거론하면서 "선 핵포기 후 보상 방식이니, 리비아 방식이니,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니 쏟아내고 있다"고 포문을 열었습니다.」

「 그러면서 "핵개발 초기단계인 리비아와 핵 보유국 북한을 대비하는 것은 아둔한 일"이라며, "볼턴에 대해 거부감을 숨기지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

「 "비핵화 조건은 적대시정책과 핵위협 공갈을 끝장내는 것"이고, "미국이 경제적보상 혜택을 떠드는데 그런 거래를 절대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 이어 "일방적인 핵 포기만을 강요하려 든다면, 그런 대화에는 흥미가 없고, 다가오는 미북정상회담을 재고려할 수밖에 없다"고 압박했습니다.」

「 이 담화문은 북한이 우리 측에 고위급회담 연기를 선언한 지 11시간 만에 발표됐습니다.」

12시간 안에 입장 발표를 2개나 한 배경에는, 이번 회담 취소의 배경이 미국에 있음을 강조하려 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MBN뉴스 주진희입니다.[jhookiza@naver.com]

영상편집 : 서정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