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심재철 의원 "박영수 특검도 특활비 6억여원 사용…`내로남불` 전형"

기사입력 2018-08-22 10:43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22일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사건을 수사한 박영수 특별검사도 6억6400만원의 특활비를 사용했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기획재정부 디지털예산회계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박 특검은 특검 출범 직후인 2016년 12월 특활비 1억5000만 원을, 지난해에는 5억여 원을 각각 집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박 특검은 작년 말 국정원 특활비 상납 사건 수사를 시작한 올해부터는 특활비를 수령하지 않았다"며 "국정원 특활비를 수사하면서 스스로 특활비를 받은 것은 '내로남불'의 전형으로 본인이 입장 표명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심 의원은 이날 기획재정부 디

지털예산회계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2017회계연도 기준 정부 부처의 특활비 예산이 9029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행정부도 대규모 특활비를 집행하고 있는 만큼 국회 특활비 폐지와 함께 정부 특활비 폐지도 함께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국 김수연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