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文대통령, 내일 태국으로…11월 아세안 외교 '시동'

기사입력 2019-11-02 11:37 l 최종수정 2019-11-09 12:05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앞두고 정상외교 본격화…아베 조우도 주목
모친 삼우제 불참하고 준비…집권 후반기 전열정비 속 개각설 '주목'


문재인 대통령이 내일(3일) 아세안+3 정상회의 및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참석을 위해 태국으로 떠납니다.

임기 반환점(9일)을 앞둔 정상외교 일정입니다.

최근 모친상을 당하며 아픔을 겪은 문 대통령으로서는 이번 일정이 슬픔을 추스르고서 집권 하반기 국정운영을 위해 전열을 가다듬는 계기로 작용할 수 있으리라는 관측도 나옵니다.


문 대통령은 주말인 오늘(2일) 별도의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태국 방문 준비에 전념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은 모친인 고(故) 강한옥 여사의 삼우제(장례 후 사흘째에 치르는 제사)가 있는 날이지만 문 대통령은 불참하기로 했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문 대통령은 슬픔을 다독일 겨를도 없이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 때문에 삼우제에도 가시지 못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이번 태국 방문은 오는 25∼27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앞두고 분위기를 예열시킨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출범 후 외교·시장 다변화를 통해 성장동력을 창출하겠다는 구상에 따라 아세안과의 협력을 강화하는 신남방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해 왔습니다.

이런 맥락에서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한국과 아세안의 관계를 심화하고 신남방정책을 다음 단계로 끌어올리는 계기가 되리라는 기대감도 번지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이 주력하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에 있어서도 아세안 국가들의 지지가 중요하다는 점을 고려하면 한국 정부로서는 '11월 아세안 외교전'에 힘을 집중할 수밖에 없습니다.

아울러 일부에서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문 대통령과 같은 기간 태국을 방문하는 만큼 회의장에서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조우할 수 있다는 얘기도 흘러나옵니다.

현재로서는 한일관계 해법 모색이 쉽지 않은 상황이긴 하지만, 내달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가능성이 거론되는 시점에서 우연이라도 한일 정상의 대면이 이뤄진다면 대화 분위기를 이어가는 데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태국 방문에서 복귀한 후에는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에 몰두하는 동시에 본격적으로 집권 후반기 국정운영 방향을 고민할 것으로 보입니다.

외교·안보 사안의 경우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을 제 궤도에 올려놓기 위한 방안 모색이 핵심 과제가 될 전망입니다.

당초 청와대는 오는 16∼17일 칠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

체(APEC) 정상회의를 계기로 미·일·중·러 등 주요국 정상을 만나 한반도 평화에 대해 논의하는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칠레가 APEC 개최를 포기하면서 문 대통령의 이런 구상이 일단 무산되기는 했지만, 문 대통령이 다른 외교적 계기를 통해 주요국 정상들을 만나는 방안을 살펴볼 수 있으리라는 예상도 나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