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민주통합당, '손학규·최경환·정동영' 3인 지도체제 17일 출범

기사입력 2020-02-14 16:32 l 최종수정 2020-02-14 16:38

바른미래·대안·평화당 17일 합당…당명은 민주통합당 / 사진=연합뉴스
↑ 바른미래·대안·평화당 17일 합당…당명은 민주통합당 /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호남을 지지기반으로 하는 옛 국민의당 계열 3개 정당은 오는 17일 합당하고 신당 당명을 '민주통합당'으로 하기로 오늘(14일) 합의했습니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개혁위원장과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 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특별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통합추진회의를 한 뒤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들은 합의문에서 "통합당 지도부는 3당 현재 대표 3인의 공동대표제로 하고, 공동대표 중 연장자를 상임대표로 한다"면서 "최고위원은 각 당에서 1명씩 추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통합당 대표 임기는 2월 28일 종료한다"고 못박았습니다.

이에 따라 올해 73세로 연장자인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를 상임공동대표로 하고, 대안신당 최경환 대표와 평화당 정동영 대표를 공동대표로 하는 '3인 지도체제'를 꾸리게 됐습니다.

3당 통합당은 공동대표 임기 종료 즉시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고, 공동대표 임기 및 비대위 구성과 관련한 내용은 통합당 당헌 부칙으로 규정하기로 했습니다.

따라서 3당 통합당은 비대위 체제로 4·15 총선을 치를 전망입니다.

3당은 이날 합의 내용을 각 당 추인 후 확정하기로 했습니다.

이들 정당이 한데 뭉치면 28석(바른미래

당 17석, 대안신당 7석, 평화당 4석)의 통합 정당이 탄생합니다. 안철수계 의원 7명이 바른미래당을 탈당하더라도 21석을 확보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에 이은 '원내 3당'으로, 총선에서 '기호 3번'을 확보하게 됩니다. 또한 선거구 획정 등이 결정될 2월 임시국회에서 교섭단체로서 목소리를 내게 될 전망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