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정숙 여사, 동계장애인체전 선수들에 "희망의 봄 되워줘 감사" 응원

기사입력 2020-02-14 17:10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14일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에 참가 중인 선수들에게 "우리 모두에게 희망의 봄이 되어주셔서 감사하다"며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이날 김 여사는 선수들에게 보낸 편지를 통해 "어려움 속에서도 희망의 씨앗을 품고, 키우고 있는 있는 여러분은 이미 삶이라는 경기의 승리자"라고 격려했다. 이어 "여러분의 꿈을 함께 지키며 페이스메이커로 달려온 가족과 코치님, 그리고 여러분을 응원하는 모든 분들의 열정에도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편지에서 이번 동계 장애인 전국체전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개막식·폐막식 없이 치러지며 관심받지 못하고 있는 점에 아쉬움을 표시했다. 그러나 "(선수) 여러분이 자신에게 주어진 위치에서 얼마나 최선을 다하고 있는지 잘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희망의 크기가 12톤 트럭처럼 트다면 의미가 없지 않나. 희망은 실낱 같을 때 제일 가치 있다고 생각한다"는 봉준호 감독의 예전 인터뷰 발언을 인용하며 선수들을 다독였다. 김 여사는 자신이 지난해 전국장애인 체전에서 "틀리지 않다, 우리는 서로 다르다. 못하는 게 아니다, 자신만의 방식대로 하는 것이다"며 수어(手語)로 연설했던 것을 되새기며 장애인 선수들을 응원했다.
이와 관련해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김 여사는 관심을 받기 어려운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해 경

기를 치르고 있는 장애인 선수들에게 격려와 응원의 마음을 전하기 위해 편지를 보내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 부대변인은 "앞으로도 김 여사는 장애인 체육 활동이 장애인 누구나 당연하게 누릴 수 있는 일상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격려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김성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