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마음에 들면 연락하라" 메모지 남겨 '덜미'

기사입력 2011-05-26 2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원룸에 침입해 여성을 성폭행한 30대 남성이 우편함에 '내가 마음에 들면 연락하라'는 메모를 남겼다가 경찰에 덜미가 잡혔습니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여성 혼자 사는 원룸에 들어가 흉기로 위협해 성폭행한 혐의로 32살 안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안 씨는 지난 20일

오전 5시 25분쯤 시흥시 정왕동의 한 다세대 원룸 주택에 침입해 자고 있던 27살 여성 A 씨를 흉기로 위협해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안 씨는 범행 후 A 씨 우편함에 "내가 마음에 들면 메모지에 적어 우편함에 넣어달라"는 내용의 편지를 남겼다가 A 씨를 가장해 연락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 갈태웅 / tukal@mk.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노태우·김영삼도 답변" 반격…민주, 직권남용 고발키로
  • 조원진 "이준석, 2~3월 신당 창당 가시화…여권 분할 필연적"
  • 고민정, 감사원 文 조사 통보에 "국민의힘 자존심도 없나"
  • 中 억만장자 류차둥, 4년 만에 여대생 성폭행 사건 합의
  • 푸틴의 '전쟁 동원령'에 반발…투신한 20대 러시아 래퍼
  • 장성규, 억대 외제차 선물 공개…"연예인병 재발, 열일할게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